닫기

코인정보 읽기

읽기

전자화폐 시장의 버블 그리고 버블 경제학 B-5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6-12 15:06:11    조회: 7,725회    댓글: 0
 

계속 진도를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통화가 과잉 발행됨에 따라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문제점은 너무나도 많기에, 필자가 생각하는 가장 중요한 한가지만 빨리 집고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통화 발행은 단기성 주먹구구식 처방이며, 장기적으로 결코 우리 사회에 이롭지 못할것이라는 견해를 가지고 있습니다.


만약에, 구매력이 하락하여, 통화의 가치가 너무 빨리 하락한다면, 당연히 통화의 수요부분 역시 장기적으로 하락할것이라는것이 많은 경제학자들의 의견입니다.


하이퍼 인플레이션이라고 혹시 듣어보셨나요?


초 인플레이션이라고 하는 하이퍼 인플레이션은, 통상적인 수준의 물가인상을 벗어난, 급격한 물가인상이며, 화폐 가치의 급격한 하락이 주된 원인으로 꼽습니다. (물론 정치상황, 경제상황 등 여러 이유가 역시 존재 하지만요...)


하이퍼인플레이션 경제에선 물가가 급격이 상승하고, 화폐의 가치는 급격이 하락하니, 화폐를 찾는 수요 역시 아마도 거의 없을것입니다. 결국 화폐의 가치는 거의 없는것과 마찬가지겠지요.


유명한 경제학자 Rogoff 에 따르면 대략 700년간의 금융 데이터를 토대로 선형회귀분석을 해본결과 일반적으로 화폐에 대한 신뢰의 하락은 대부분 정부의 과잉 통화정책에서 비롯되었으며, 결국 화폐혁명을 통해 이러한 위기를 극복 하였다고 합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 포인트는 이것입니다.

새로 발행된 통화, 특히 저금리 정책을 통해 발행된 엄청난 양의 통화는 결국 우리 경제에 독으로 돌아와 우리의 삶을 위협할것입니다. 저번시간에도 말씀드렸지만, 과잉발행된 통화는 어디론가 흘러가야할것입니다. 아마도 새로운 생산품과 서비스를 통한 시민들의 ‘소비’ 형태가 가장 이상적일것입니다. 시민들의 소비는, 기업들로 하여금 투자를 활성화 하고, 더불어, 정부는 시민들과 기업으로 부터 걷어들인 세금을 통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드는 선순환 구조를 충분히 만들수 있게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지요.


월가에서 요즘 세계경제 특히 미국경제를 가르킬때, ‘골디락스’ 를 많이 이용하는데요. 바로 물가상승도 일정하고, 경제 성장도 이룩하는, 꿈과같은 경제상태를 말하는거지요. 과연 오늘날 시장은 탄탄한 펀데멘털을 바탕으로 생산성의 향상 뒤에 일어난 결과물일까요, 아니면 투자처를 찾지못한 과잉화폐로 이뤄진 ‘버블’ 일까요???

결과는 미국 연방 은행이 단계적으로 올리는 금리의 결과를 확인하면 되겠지요. 만약 중앙은행이 금리를 일정량 이상으로 인상 하였는데도, 금융시장이 안정적 이라면, 아무래도 앞서말한 탄탄한 경제성장일 가능성이 높을것이며, 반면 금리인상으로 인해, 금융시장이 폭락한다면, 반대로 후자일 가능성이 높겠지요.


그렇다면, 비트코인도 수익률만을 바라보고 진입하는 투자자들의 놀이터 인것일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저금리 정책의 영향도 일정부분 있었다고 판단하는바이며, 비교적 대체 투자상품으로 간주될수있는 비트코인의 특성 때문에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아왔다고 생각하는 바 입니다. 실제로 만약 중앙은행이, 단계적인 금리인상과 함께 화폐의 기본적인 구매력을 유지할수 있다면, 전 비트코인의 가치는 많은 부분 하락 할것이라고 예측합니다.


반면, 실물 화폐가 오늘날과같이 낮은 금리로 인해 지속적으로 예금의 가치가 없거나, 혹은 더나아가 가치의 하락이 지속될 할경우, 비트코인의 미래는 충분히 긍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비트코인의 기술적인 가치, 특히 가치 저장수단에서 실물 화폐보다 더 우위에 자리를 점하기 때문이지요. (여기서 실물화폐보다 가치를 저장하기에 더 용이하다는 의미는 ‘기술적’ 인 바운더리 안에서 말씀드리는것입니다.)


제가 오늘 말씀드린내용은, 여러분들의 공감을 얻는 설득력있는 주장이기에 앞서, 오늘날 충분히 가능성있는 시나리오를 한번쯤 상기시켜드린다는 목적에서 말씀드렸습니다. 다음시간부터는 왜 비트코인이 버블이 아닐수 있는지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 역시 한번 공유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https://steemit.com/kr/@kim066/b-5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47개 (1/110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5] 4610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2899 0 1 03-12
편의점 ATM기에 비트코인 지원하네요 ㄷㄷ.. new 109 0 0 16:21
코인텍스트, 35개국에서 문자를 통한 비트코인캐시(BCH) 결제/전송 가능 new 152 0 0 15:45
12월10일 리플 시황 new 252 0 0 14:28
[코인시황] 시장 전반 상승 우세, Top 100 중 96개 가격 상승 new 301 0 0 13:51
비트코인 가격의 바닥: 두 가지 시나리오 new 309 0 0 13:49
블록체인 기반 가상발전소, 부산에 구축된다 new 346 0 0 13:25
이오스크롬(CR), 중국 Farad Electricity 자회사와 MOU 체결 new 407 0 0 12:24
블록빗거래소의 폴리코인 소개합니다. new 764 0 0 07:51
요즘 날씨 미쳣다... [7] new 1483 0 0 12-09
주식형 코인만이 이시장에서 살아남을수있다! [9] 1881 0 0 12-09
링카 상장된다고 하네요 4922 0 0 12-07
사진으로 한눈에 보는 오늘의 비코상황 5014 0 0 12-07
빌게이츠가 비트코인을 우호적 시선으로 바라보다 5014 0 0 12-07
암호화폐 약세장의 4가지 선택 4938 0 0 12-07
[속보]비트코인캐시(BCH)굴욕, BSV에 시가총액 역전 4955 0 0 12-07
디온페이 (Dion pay) 에어드랍 5025 0 0 12-07
암호화폐 개발을 위한 뱅커알고리즘 이해하기 Part.1 5154 0 0 12-07
빗썸 이오스트,폴리매스 상장 [7] 6282 0 0 12-06
비트코인 지갑 이동량에 따른 개미들의 매매심리 (Feat. 세력은 누굴까?) [5] 6332 0 0 12-06
이오스크롬팀의 EosBet 해킹 사건 전격해부! Part2 [5] 6333 0 0 12-06
비트코인 대량이동 포착 [4] 6380 0 0 12-06
터질게 터졌다…사업 난항 블록체인 기업 "ICO 전면금지는 위헌" 헌법소원 [5] 6341 0 0 12-06
시장은 바닥을 찍었나? 불행히도... [5] 6398 0 0 12-06
시장 급락 따른 자금난, 이더리움클래식개발팀(ETCDEV) 폐업 발표 [6] 6481 0 0 12-06
이오스 v1.5.0 업데이트 소식 [10] 7690 0 0 12-05
12월 5일 암호화폐/블록체인 시장 뉴스 [13] 7772 0 0 12-05
'가격 펌핑' 자전매매, 이렇게 피해라 [8] 7928 0 0 12-05
바이낸스, 자체 블록체인 '바이낸스 체인' 출시 예정 [5] 7876 0 0 12-05
[정보]CGC 프라이빗 세일 종료 후 공지 나왔습니다. [6] 8481 0 0 12-05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로 인해 사망자 늘어나 [1] 8951 0 0 12-04
코인 뉴스 간략 정리 [1] 9023 0 0 12-04
한국 암호화폐 과세방안 추진! (Feat. 비트코인 과세) 9065 0 0 12-04
비트코인 난이도 조정이 완료되었습니다. 9065 0 0 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