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읽기

읽기

EU경제와 정치적 불안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6-14 15:03:56    조회: 7,112회    댓글: 0
 

상승세를 나타낸 경제지표와 금융시장 안정이 유럽은 항상 위기상황에 있는 것은 아니지만 남유럽 국가의 격차불만을 잠재우는데 긍정적 요소로 작용한다. 유로 존 경제는 지금 10년 만에 고성장을 이루고 실업률은 금융위기 이후 최저다. 하지만 재작년 영국에 이어 이탈리아의 정치적 혼란은 노출된 유럽의 취약성인바 국민적 합의가 되지 않은 유로화 이탈여부가 핵심이다.

그러나 이탈렉시트에 대해 이탈리아 국민은 부정적이다. 근 3개월 가까이 지속된 무정부상황에 마침표를 찍고 얼마 전 이탈리아의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은 우여곡절 끝에 연정구성에 합의한다. 이탈리아는 물론 서유럽 최초의 Populism정부가 탄생된 것이다. 앞서 요동친 금융시장은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132%에 달하는 막대한 빚을 안고 있는 경제상황을 고려할 때 신생정권이 재정지출 확대로 이탈리아를

채무위기로 몰아넣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스페인과 달리 시장의 우려가 큰 이탈리아의 정치상황은 투자자가 광범위한 문제로 인식한다. 스페인은 비교적 정치적 안정성이 담보되어 있다. 따라서 이탈리아의 10년 만기 채권금리는 스페인보다 1% 이상 높고 양자 상호간 격차는 5월에는 2배 이상 확대된 상태다. 스페인 채권시장은 재정의 어려움이 적고 반EU 정서가 낮아서 EU의 재정규율을 위배하지 않기에 이탈리아보다는 위험도가 적다고 시장은 차별적으로 평가한다.

image.png

유로가치도 연일 하락세라서 달러와 등가수준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시장의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작년 1Q에는 등가수준인 1유로=1달러까지 하락한바 있다. 그 이후 작년 3월 네덜란드 총선과 프랑스 대선 그리고 독일총선(9월)을 거치면서 유로화는 비교적 상향안정세(1.2$)를 유지하다가 요즘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정치적 불안으로 급락하여 1.15$ 까지 하락한다.

문제는 총선이후 적과의 동침으로 불안한 독일 메르켈 연립정부가 장기집권에 대한 피로 증세를 보이며 유럽통합을 주도하지 못하는 등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점이다. 유럽의 핵심국인 독일과 이탈리아가 연정이 불안할 경우 EU와 유로 랜드 앞날도 장담할 수 없다. 즉 국수주의(國粹主義)움직임이 강한 회원국 탈퇴의 도미노현상이 우려된다. 스코틀랜드, 카탈루냐, 북부 이탈리아 등 회원국 내 분리독립운동이 시간이 지나갈수록 거세질 전망이다.

유로존의 성장세가 정체된 가운데 Euro Zone 이탈(Italexit) 가능성 등 정치적 불안으로 이탈리아의 국채금리는 물론 스페인, 포르투갈의 국채금리도 동반 상승하여 유로화 약세가 심화되고 있다. 하지만 주식, 채권 등 금융시장 변동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이는 이탈리아의 위기가 유럽 전역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낮음을 방증한다. 한편 이탈리아 국채를 가장 많이 보유한

주요 은행의 주가는 큰 폭으로 떨어진 상태다. 하지만 美은행들과는 달리 부채축소 과정을 거치지 않은 점에서 유럽은행 주식의 추가하락이 예상된다. 게다가 양호하게 나타난 5월 美고용지표는 美연준의 금리인상 가속화와 달러강세를 초래해 유럽 은행권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더 커질 가능성이 상존한다. 이탈리아 정치적 불안의 향방이 향후 ECB(유럽중앙은행) 통화정책의 주요 변수로 부각 되고 있는 한편 독일과 프랑스가 주장하는 강한 유로존을 향한 개혁의 성공여부를 좌우할 것이다.

 

[출처] https://steemit.com/kr/@pys/eu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462개 (1/157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7] 4820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3074 0 1 03-12
스퀘어 암호화폐 프로젝트 눈 앞 … 수익보다 생태계 발전 추구 new 202 0 0 10:48
하락세 보여…비트코인 7900선 초반으로 밀려 new 214 0 0 10:41
비트코인 8200 ~ 8300달러 범위 돌파하면 9600달러 가능 – 샘 부르기 new 217 0 0 10:38
[뉴욕 코인시황/마감] 조정세 지속하며 하락…비트코인, 7900선 위에서 횡보 new 211 0 0 10:36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20분) new 210 0 0 10:35
[스팟시황] 비트코인 800만원대로 떨어질까… 글로벌시세 힘겹게 900만원 유지중 new 210 0 0 10:33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이더리움, 이오스·트론 추격에도 선두 굳건" new 214 0 0 10:31
23일 "비트코인 갈림길, 일시 후퇴냐 추가 상승이냐"…BSV 나홀로 강세 new 226 0 0 10:30
서클 CEO “암호화폐 산업, 명확한 정의·규제 필요” new 227 0 0 10:28
뉴욕상업거래소 트레이더 "비트코인 7천달러 선에서 바닥다질 것" new 228 0 0 10:27
블록체인 플랫폼 합류한 ‘9500만 구독 유튜버’…가입자 67% 껑충 new 229 0 0 10:25
바이낸스코인, 사상 첫 30달러 돌파…최고가 이끈 호재는? new 229 0 0 10:23
그라운드X “가짜 ‘카카오 코인’ 판매 주의하세요” new 229 0 0 10:21
9년 전 비트코인 1만개로 피자 주문한 사나이 “후회 안한다” new 227 0 0 10:19
‘인턴십부터 창업까지’ 비커밍 펠로우십…블록체인 여성 리더 누가될까 new 232 0 0 10:18
오늘 아침 뉴스 키워드는 ... '알리바바, XRP, 크라켄' 입니다. new 261 0 0 09:52
BNB의 상승 신화 어디까지? new 1571 0 0 05-22
비트코인 최근 강세 비트파이넥스 스캔들 영향 – 지미 송 1785 0 0 05-22
CME 비트코인 선물 시세 (뉴욕시간 21일 오전 11시1분 기준)…5월물, 125달러 오른 7975달러 1788 0 0 05-22
비트코인 8300달러 부근에서 강세 피로 신호 … 단기 조정 가능성 커져 1794 0 0 05-22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량 톱10 (뉴욕시간 5월21일 오후 2시40분 기준) 1786 0 0 05-22
배리 실버트, 미중 무역전쟁이 최근 비트코인 상승에 영향 1783 0 0 05-22
라이트코인, EOS와 시가총액 5위 자리 놓고 접전 중 1783 0 0 05-22
전반적으로 오름세 견지하며 반등…비트코인, 다시 8천선 시험 1778 0 0 05-22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45분) 1789 0 0 05-22
비트코인 8천달러선 놓고 매매 공방…톰 리 "약세장 끝났다" 1800 0 0 05-22
코인리스트 CEO “비트코인 ETF 승인 보다 실질적 활용이 중요” 1805 0 0 05-22
22일 "비트코인 방향성 모색 중…BSV, 저작권 논란 속 폭등" 1833 0 0 05-22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이더리움, 이오스·트론 추격에도 선두 굳건" 1824 0 0 05-22
핀테크 전문가 "비트코인, 이번 강세장에 2만달러 넘어설 것…지금이 매수 적기" 1816 0 0 05-22
“비트코인 9년 전 가격에 산다”…후오비, 22일 비트코인 타임머신 이벤트 1812 0 0 05-22
1년 앞으로 다가온 ‘비트코인 반감기’…또 가격 끌어올릴까 1818 0 0 05-22
호주 경찰, 정부 컴퓨터로 코인 채굴한 공무원 적발…얼마 벌었나 보니 1833 0 0 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