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읽기

읽기

연준(FED)의 금리정책 운용의 妙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7-11 16:52:36    조회: 8,666회    댓글: 0
 

건전재정의 악화 초래

美 금리상승은 향후 정부가 지불•부담해야 할 이자비용 즉 금융비용이다. 이는 중장기적으로 재정건전성의 악화(부정적 영향)로 연결될 것이다. 10년짜리 美 국채금리는 금년 3.0% 내외(최근 2.8%대)에서 움직이고 있지만 향후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2028년에는 3.7%, 2048년에는 4.8%까지 상승할 것으로 분석기관은 예상한다. 이럴 경우 2018년 부담하는 이자비용은 GDP의 1.6%


규모에 불과하지만 2028년과 2048년에는 각각 3.1%와 6.3%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정한다. 이는 정부의 전체 사회보장비와 유사한 규모다. 또한 향후 성장률이 둔화되면서 세율인하 위주의 세제개편으로 인한 정부수입 감소규모도 2026년까지 당초 예상한 것보다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는 향후 경기하강 시 정부정책의 유연성을 저해(沮害)하여 위기대응력을 훼손(毁損)할 것이다.


긴축경로의 수정 문제

연준(FED)의 연방기금 금리(FFR) 기준치(1.972%)가 중립수준(1,875%)을 상회한 점은 자금시장이 긴축국면으로 접어든 것으로서 향후 금리인상 노선(경로)의 수정 가능성이 존재한다. 美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6월 회의에서 최근 FFR의 유도목표를 1.75%~2.0%로 0.25% 상향조정한 바 있다. 이는 기준(benchmark) FFR을 목표의 중립수준인 1.875%로 유지하기 위한 의도


이다. 하지만 최근 기준 FFR은 목표치 상단인 2.0%에 근접하면서 FED의 단기금리 제어(制御)능력에 대한 우려가 점증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기준 FFR의 상승압력이 계속될 경우 FED가 대차대조표 축소 규모를 조정하는 등 추가적인 정책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분석한다. 하지만 연준(FED)는 기준 FFR이 설정한 목표치(최고 2%) 범위 내에 있으면 큰 문제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긴축기조의 신중한 운용

FED의 금리인상 기조는 인플레이션 기대의 약화로 신중하게 전개될 가능성이 존재한다. 5월 美 근원 소비자물가상승률이 FED의 당초 목표치인 2%를 웃도는 2.2%를 기록한바 이는 3개월 연속 목표를 상회한 수준이다. 이는 고유가가 주된 원인이며 일시적 현상으로 FED의 파월 의장은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시장은 향후 인플레이션 기대가 낮은 편이라고 일각에서는 주장한다.


이를 반영하여 장기 물가상승률 기대가 FED 목표치보다 낮은 1.75%에 그치고 있다. FED가 금리인상할 경우 가장 주시하는 항목인 근원 개인소비지출 물가상승률은 전년 동월대비 기준 4월과 5월에 횡보수준이다. 연준(FED)은 노동시장 개선으로 금리인상할 유인이 크지만 중장기 물가상승률이 목표를 지속적으로 상회해야 보다 매파적, 적극적으로 금리인상에 나설 것이다.


유연한 경제상황 인식

유연한 경제상황 인식은 효과적인 위기대응여력을 시사한다. 연준(FED)의 파월 의장은 최근 경제지표의 양호한 호조에도 불구하고 美 경제가 과열상태로 진행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리고 향후 노동시장의 완전고용 상태의 도달여부는 불확실하며 안정적 수준의 물가상승률이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이다. 따라서 보호주의와 무역전쟁 등 특정한 요인에 의해 경기둔화가 발생할 경우에 FED는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구사(驅使) 할 가능성이 존재한다. 일부에서는 현재 기준금리가 1.75~2.0%에 불과해 아직 낮은 수준에 있는 만큼 FED의 구사 가능한 위기 대응력이 제한적이라고 평가한다.


다만 1980년대와 같이 5% 이상의 기준금리 인하는 불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최근 Global 무역전쟁, 유럽 및 중국의 경기둔화,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 등이 주요 위협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그렇더라도 FED(연준)가 통화정책을 통해 분명한 문제해결 즉 경기회복의 강력한 의지만 보여준다면 실제로 심각한 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은 낮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출처] https://steemit.com/kr/@pys/2aapkr-fed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402개 (1/126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7] 4710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2983 0 1 03-12
IBM 암호화폐 담당자 “비트코인 100만달러 간다” new 26 0 0 14:30
22일 "비트코인 전망 '여전히 베어마켓 VS 확실한 불마켓' 팽팽" new 29 0 0 14:28
암호화폐 분석가 "비트코인 4천달러 못넘으면 '다년 약세장' 될수도" new 31 0 0 14:24
비트코인 4천달러 돌파 안간힘…스펜서 보가트 "지금이 구매 적기" new 36 0 0 14:21
대표 사망에 묶여있던 쿼드리가CX 자금, 감사기관에 전송 new 37 0 0 14:19
미즈호그룹, 엔화 연동된 스테이블코인 출시…”30만 상점서 사용될 것” new 38 0 0 14:15
IBM 부사장 “올 연말 비트코인 가격이 5000달러 전망” new 44 0 0 14:11
비트렉스 아시아 파트너 BITSDAQ 거래소 코인 BXBC 무료 에어드랍 정보 공유드립니다. new 47 0 0 14:08
美 SEC, 미등록 증권 ‘글라우디스’ 기소 건 합의 처리 new 46 0 0 14:08
갤럭시 디지털, 암호화폐 보안업체 '사이퍼트레이스' 투자 참여 new 54 0 0 13:57
지멘스, 獨은행과 블록체인 단기 금융 거래 파일럿 진행 new 55 0 0 13:55
2월 22일(금) 암호화폐 시세 오전 브리핑 new 61 0 0 13:53
로커스체인, DAG-BFT 접목한 합의 알고리즘 구현 new 58 0 0 13:51
KT, 개방형 5G 네트워크 표준 'O-RAN' 도입 new 64 0 0 13:48
[한줄시황] 제자리에 멈춘 시장…비트코인 430만원 유지 new 74 0 0 13:39
벳스토어나인에서 진행하는 에스코인 scoin[SCO] new 1370 1 0 02-21
역대급 에어드랍 정보 공유합니다 new 1409 0 0 02-21
지갑 + 거래소 = YANT BLOCKCHAIN new 1514 0 0 02-21
[뉴욕 코인시황/마감] 혼조세 견지…비트코인, 4천선 밑 횡보세 지속 1718 0 0 02-21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1687 0 0 02-21
개발자 부족한 블록체인 업계 단비 될까… 8개 분야 혁신인재 1147명 쏟아진다. 1718 0 0 02-21
꼼수 운영 거래소 ‘코인빈’ 결국 파산 1737 0 0 02-21
정부, 국민 생활 밀착형 블록체인·IoT 사업 추진 [3] 1758 0 0 02-21
나스닥 가상통화 지수 서비스, 비트코인 ETF 승인에 도움? [3] 1748 0 0 02-21
[코인 맞수] 아이콘 (ICX) vs 웨이브즈 (WAVES) 1724 0 0 02-21
[한줄시황] 비트코인 430만원, 이더리움 16만원…박스권 뚫을까? [3] 1778 0 0 02-21
21일 "비트코인 강세장 이어질까"…이오스·라이트코인 급등 1716 0 0 02-21
코인빈 파산·바이낸스덱스 공개·후오비챗 출시 外 [3] 1749 0 0 02-21
이더리움 창시자’ 부테린, 암호화폐 자산 공개…얼마인가 살펴보니 [3] 1776 0 0 02-21
행안부, 올 추진과제에 ‘블록체인 전자상거래 수출통관’ 등 선정 [3] 1743 0 0 02-21
베네수엘라, 터키 등서 암호화폐 거래 ‘껑충’…”경제 불안하면 가치저장소돼” [3] 1823 0 0 02-21
SKT-도이치텔레콤,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 개발 나서 [3] 1875 0 0 02-21
세계 최대 탈중앙화 거래소 나올까…’바이낸스 덱스’ 테스트넷 공개 [3] 1871 0 0 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