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읽기

읽기

美국채금리의 상승요인과 중국의 美국채매각(1)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10-10 17:37:29    조회: 8,552회    댓글: 0
 

목차

美국채금리와 中국채매각 / 美국채금리의 상승요인 / 美연준회의와 국채금리 / 美국채금리와 경기문제 / 금리인상 속도와 신흥국 충격 / 중국의 Two Track 추진 / 환율조작국 지정조건 / 傳家寶刀로서의 「슈퍼 301조」

美국채금리와 中국채매각

국채금리와 국채가격은 반비례관계인지라 국채금리의 상승은 국채가격을 하락시킨다. 한동안 안정세이던 美국채금리가 최근 들어 빠르게 상승하면서 국채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중국입장에선 미중마찰의 최후카드는 美국채를 내다파는 것이다. 벌써부터 이런 징후가 감지된다. 국가별 美국채 보유현황을 보면 중국이 가장 많이 줄어들고 있다. 이 때문에 장기적으로 진행되고 있

는 美中무역마찰에 중국이 최후카드을 활용한다는 점에서 시장의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여러가지로 민감한 요즘 시기에 최근 만기 10년짜리 美국채금리가 3% 대 진입하여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만기가 장단기 가릴 것 없이 동반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럼에 따라 美트럼프 정부는 국채금리가 급등하는 배경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편 월가에서는 올 1월말 다우지수가 26,810에서 2월초 23,860으로 급락한 지난 2월 증시폭락의 악몽이 빠르게 확산하는 분위기다.

image.png

美국채금리의 상승요인

최근 美국채금리의 상승속도가 빠른 특별한 요인은 무엇보다도 인플레 즉 물가부문이다. 금융위기 이후 10년이 되는 금년에 Demand Pull요인과 국제원자재 가격과 임금상승 등 비용상승(Cost Push)요인으로 인플레 우려가 다시 확산하고 있다. 게다가 SOC(사회간접자본)중심의 뉴딜과 대규모 감세 등의 트럼프 노믹스에 따른 재정확대와 수입물가의 상승요인인 고율 관세부과

도 가세한 측면이 존재한다. 미국의 對中수입금액이 중국의 對美수입금액보다 4배정도나 크기 때문에 美보복관세에 중국이 맞대응 하는데 한계가 존재한다. 미국 2,000억$ 관세부과에 중국 600억$로 대응한 것을 봐도 알 수 있다. 맞대응규모가 중국이 훨씬 적다. 따라서 총알이 떨어진 중국이 계속되는 美보복관세 조치에 최후카드로 1.17조$((1,310조원)를 보유하고 있는 美국채매각을 진행한다는 일각의 의견도 나오고 있는 것이다. 美대통령이 최근 가장

예의주시하는 통계수치인 美재무부가 발표한 국가별 보유국채 현황에 따르면 지난 7월 중국의 美국채보유량은 1조 1,710억$이며 美中무역전쟁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 5월 이후 2달 연속 감소세다. 이는 지난 1월 1조 1,682억$ 이후 6개월來 최저치라고 한다. 그렇더라도 美최대 채권국 위상은 유지한다. 일본이 1조355억$로 2위를, 아일랜드(3,002억$), 브라질(2,997억$), 영국(2,717억$) 順이다. 중국은 美中무역전쟁이 본격화하자 美국채를

조용히 내다팔면서 美관세공격에 대응하고 있다는 분석도 존재한다. 하지만 투매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것이 시장의 전반적인 의견이다. 美국채 대량매각은 중국도 상당한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 나라가 美中마찰 등과 같은 비상사태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모든 정책수단이 소진된 경우 마지막으로 호소하는 것이 중앙은행의 최종 대부자 역할이다. 中보유 국채분이 감소하기

시작한 때부터 美중앙은행(FED, 연준)이 보유국채 매각속도를 높이는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美국채매각 전쟁은 참가자 모두가 손해를 보는 네거티브 게임이다. 중국은 국채가격 급락으로 자본상의 손실이 나고 미국은 금리상승으로 원리금 상환부담이 급증하기 때문이다. 세계경제 주도권 다툼이라는 특수성이 있긴 하지만 트럼프 美대통령과 中시진핑 국가주석은 이 게임을 선택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466개 (1/157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7] 4820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3074 0 1 03-12
5월 FNB 프로토콜 일정 new 485 0 0 05-23
5월 23일 글로벌 암호화폐 저녁 뉴스 정리. new 516 0 0 05-23
유닛코인 (Unitcoin)에 대해 new 582 0 0 05-23
'단기 상승 추세선' 이탈. 추가 하락이 진행 예상되는 비트코인! new 682 0 0 05-23
스퀘어 암호화폐 프로젝트 눈 앞 … 수익보다 생태계 발전 추구 new 1025 0 0 05-23
하락세 보여…비트코인 7900선 초반으로 밀려 new 1034 0 0 05-23
비트코인 8200 ~ 8300달러 범위 돌파하면 9600달러 가능 – 샘 부르기 new 1047 0 0 05-23
[뉴욕 코인시황/마감] 조정세 지속하며 하락…비트코인, 7900선 위에서 횡보 new 1024 0 0 05-23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20분) new 1017 0 0 05-23
[스팟시황] 비트코인 800만원대로 떨어질까… 글로벌시세 힘겹게 900만원 유지중 new 1035 0 0 05-23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이더리움, 이오스·트론 추격에도 선두 굳건" new 1053 0 0 05-23
23일 "비트코인 갈림길, 일시 후퇴냐 추가 상승이냐"…BSV 나홀로 강세 new 1063 0 0 05-23
서클 CEO “암호화폐 산업, 명확한 정의·규제 필요” new 1082 0 0 05-23
뉴욕상업거래소 트레이더 "비트코인 7천달러 선에서 바닥다질 것" new 1080 0 0 05-23
블록체인 플랫폼 합류한 ‘9500만 구독 유튜버’…가입자 67% 껑충 new 1075 0 0 05-23
바이낸스코인, 사상 첫 30달러 돌파…최고가 이끈 호재는? new 1064 0 0 05-23
그라운드X “가짜 ‘카카오 코인’ 판매 주의하세요” new 1061 0 0 05-23
9년 전 비트코인 1만개로 피자 주문한 사나이 “후회 안한다” new 1058 0 0 05-23
‘인턴십부터 창업까지’ 비커밍 펠로우십…블록체인 여성 리더 누가될까 new 1062 0 0 05-23
오늘 아침 뉴스 키워드는 ... '알리바바, XRP, 크라켄' 입니다. new 1111 0 0 05-23
BNB의 상승 신화 어디까지? 2442 0 0 05-22
비트코인 최근 강세 비트파이넥스 스캔들 영향 – 지미 송 2654 0 0 05-22
CME 비트코인 선물 시세 (뉴욕시간 21일 오전 11시1분 기준)…5월물, 125달러 오른 7975달러 2649 0 0 05-22
비트코인 8300달러 부근에서 강세 피로 신호 … 단기 조정 가능성 커져 2659 0 0 05-22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량 톱10 (뉴욕시간 5월21일 오후 2시40분 기준) 2652 0 0 05-22
배리 실버트, 미중 무역전쟁이 최근 비트코인 상승에 영향 2658 0 0 05-22
라이트코인, EOS와 시가총액 5위 자리 놓고 접전 중 2665 0 0 05-22
전반적으로 오름세 견지하며 반등…비트코인, 다시 8천선 시험 2661 0 0 05-22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45분) 2684 0 0 05-22
비트코인 8천달러선 놓고 매매 공방…톰 리 "약세장 끝났다" 2699 0 0 05-22
코인리스트 CEO “비트코인 ETF 승인 보다 실질적 활용이 중요” 2699 0 0 05-22
22일 "비트코인 방향성 모색 중…BSV, 저작권 논란 속 폭등" 2733 0 0 05-22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이더리움, 이오스·트론 추격에도 선두 굳건" 2725 0 0 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