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읽기

읽기

돈은 권력이다 - 1편 ; 영란은행(Bank of England) 탄생과 그 의미 [1]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10-12 15:12:48    조회: 6,462회    댓글: 1
 

영국은 중세 이후 만성적으로 국왕의 권력이 강하지 못한 곳이었습니다. 중세기간동안 꾸준히 부와 힘을 축적한 귀족과 부르주아들의 힘은 왕권의 향방에 까지 영향을 주기 시작했습니다.


윌리엄 3세는 이런 부르주아들이 만들어낸 권력기관인 의회의 힘을 등에 없고내전 끝에 왕이 된 사람입니다. 이 사건을 명예혁명이라고 하지요. 윌리엄 3세는 댓가로 1689년 권리장전(Bill of Rights)을 승인합니다. Bill 이라는 단어는 '계산서, 법안, 청구서, 증서' 같은 여러 의미로 쓰이지만 모두 당연한 권리와 원칙에 관한것입니다.


1628년 왕이 승인한 권리청원(Petition of Rights)의 Petition은 '부탁, 진정'이라는 의미입니다. 왕에게 부탁하던 의회가 불과 60년 만에 당당한 권리를 주장해서 쟁취한 것입니다.



이 왕은 태생적으로 의회와 대결할 수 없는 입장이었습니다. 정치기반도 약한 상태입니다. 내외의 적과 전쟁을 계속해야 하는데 전쟁에는 항상 큰 돈이 필요합니다.




절대적인 군주라면 이라면 강제로 세금을 걷거나 부자나 귀족을 약탈했을 겁니다. 하지만 윌리엄 3세는 그런행위를 하면 정권 자체가 위태로워지는 상황이었습니다.


국채를 발행해 보았지만 제대로 팔리지도 않았습니다. 당시 돈주들이 윌리엄 3세가 빚을 값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겁니다. 윌리엄의 권력기반이 불안하다고 본거죠.


 


위기에서 기회를 본 은행가가 있습니다. 윌리엄 패터슨(William Patterson) 이라는 인물과 몇몇 금융가들은 절망적인 왕에게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합니다.


영란은행을 설립하고 몇가지 특권을 인정해 주는 댓가로 왕에게 큰 돈을 빌려주겠다고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국채를 담보로 지폐를 발행할 수 있는 권리와 정부의 대출을 관리, 독점할 권리입니다.


영란은행이 왕에게 100만원을 빌려줬다고 칩시다. 영란은행은 100만원어치 영란은행권을 발행해서 민간에 대출을 해서 이자를 받을수 있고 왕에게도 국채이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국가의 신용을 담보로 돈을 창조하는 현재 신용화폐 시스템의 시작을 알리는 것입니다.


다른 유럽의 왕들도 윌리엄 3세가 그랬던것 처럼 무리한 전쟁과 사업으로 파산할 상황이 되어서야 천천히 영국의 길을 따라갑니다.


 


영란은행은 왕과 부르주아의 타협의 결과입니다.


부르주아가 망해가는 왕에게 이렇게 말한것과 비슷할겁니다.


왕 당신은 전쟁을 하던 왕궁을 짓던 의회(혹은 국민)의 눈치보지 말고 하십시오... 당신이 발행한 채권은 우리가 다 사주겠습니다. 그 대신 나라돈을 관리할 권한은 우리에게 넘기십시오.


이런 신용화폐는 일시적으로 돈이 엄청 많아지는 효과를 일으킵니다. 국가 채무를 담보로 미래의 돈을 지금 땡겨쓰는것과 같으니까요. 이런 돈으로 왕은 마음껏 돈을 끌어다 이웃나라와 전쟁도 할 수 있고 품위유지도 할 수있습니다.


기존 방법으로 전비를 충당하는 이웃 왕들보다 훨씬 강력해 질 수 있죠. 결국은 영국식 방법을 받아드릴 수 밖에 없습니다.


돈의 속박을 벗어난 권력자는 점점 힘이 커 집니다. 신용화폐로 막강한 상비군과 관료제를 운영할 수 있게되었습니다. 이 말은 귀족들의 군사적-재정적 지지를 필요로 하던 봉건적 질서와 귀족의 힘이 약해진다는 말입니다. 더 이상 왕은 강력한 귀족이 아닙니다.




부르주아의 힘도 점점 강해집니다. 금융업과 금융업을 바탕으로 한 무역과 생산에 주로 종사하는 사람들이 부르주아이니까요.


신용화폐시스템이 주는 혜택을 받는 계층은 왕과 부르주아이고 신용화폐가 일으키는 반복적인 신용위기와 인플레이션에 가장 큰 피해를 입는 계층은 변화에 적응력이 떨어지는 토지 생산성에 의존하는 귀족들입니다.


부르주아가 제공하고 왕이 휘두르는 돈의 힘은 유럽을 만성적으로 분열된 유럽을 몇개의 왕국으로 통합시키고 귀족과 종교인(중세시대의 기득권층의 대부분) 의 힘을 약화시킵니다.


이 시대를 우리는 유럽의 절대왕정기라고 합니다.



한번 시작된 불길은 멈추지 않습니다.


영란은행은 이후 경쟁 은행들을 하나 둘씩 퇴출시킵니다. 자신이 일으킨 신용위기에서 은행이 위험해질때마다 개입할 권한을 얻어 최후의 대출자(지금 중앙은행의 역할 중 하나)의 역할도 차지하게 됩니다. 1800년에는 영국 유일의 법정화폐를 발행할 권한을 얻게 됩니다.



영란은행을 필두로 중앙은행이 생긴 이후 지금까지 보이는 뚜렷한 추세는 은행과 권력자의 담합이 점점더 강력해 져서 사회 곳곳에 감시와 통제가 심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다음 글에서는 근대 이후 개인의 자유가 늘어나고 있다는 통념에 반대되는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추천 1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전체: 4,355개 (1/125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7] 4707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2978 0 1 03-12
비트렉스 아시아 파트너 BITSDAQ 거래소 코인 BXBC 무료 에어드랍 정보 공유드립니다. new 491 0 0 15:16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new 649 0 0 12:48
[코인 국내외 주요일정 2월 19일] new 647 0 0 12:46
[코인시황] 시장 전반 급등세, 이오스 21% 비트코인 캐시 15% 상승 new 669 0 0 12:28
하드포크 앞둔 이더리움 급등 원인은..’선물 거래’도 주목 new 683 0 0 12:28
김치프리미엄, 역프 돼 돌아오다… 4%대 진입 new 693 0 0 12:24
블록체인협회, ‘문재인 합성사진 내건’ 코인업 투자 주의 당부 new 694 0 0 12:22
캠브리지 어소시에이츠 “기관, 암호화폐 발 들일 시점”, 왜? new 694 0 0 12:19
시프트 비트코인 직불카드, 4월11일 서비스 중단…이유 살펴보니 new 680 0 0 12:12
“상승장 돌아왔다”…’대장주’ 비트코인 4000달러 ‘눈앞’ new 704 0 0 12:01
“비트코인 우선주의자가 돌아왔다”…하락장에 ‘대장주 쏠림 현상’ 대두 new 704 0 0 12:01
[한줄시황] 주요 종목 모두 '강세'…이더리움 16만원 돌파 new 717 0 0 11:54
P2P 비트코인 거래 플랫폼 팍스풀 "아프리카에 100개 학교 만들 것" new 725 0 0 11:46
19일 "비트코인 랠리, '미중 무역협상 진전+이더리움 업그레이드' 영향" new 742 0 0 11:28
비트코인 4천달러 '눈앞'…"BTC 가격등락에 일희일비 말아야" new 750 0 0 11:25
비코빗 거래소 사전가입하고 BCR 에어드랍 정보 공유드립니다. 1933 0 0 02-18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2240 0 0 02-18
[코인시황] 시장 전반 박스권 움직임, 이더리움 6% 가까이 급등 2285 0 0 02-18
바이낸스 코인 BNB, 어느새 시총 10위 진입…소각 효과? 2332 0 0 02-18
지닥(GDAC), ERC-1155 기반 '채굴 게임' 아이템 뿌린다 2323 0 0 02-18
[한줄시황] 이더리움 하드포크 기대감?…'삼대장' 나란히 상승 [5] 2346 0 0 02-18
[코린이 상식백과] 배당금을 준다구요? '증권형 토큰' 아닐까요? [5] 2351 1 0 02-18
비트코인 약세장 지속…中 채굴풀 창업자 "BTC 74만달러 될 것" [5] 2361 0 0 02-18
18일 "모건크릭 창업자, 비트코인 글로벌 기축통화 될 것"…이더리움 급등 'ETHDenver 영향' [5] 2388 0 0 02-18
비트코인, 단기 저항선 3,700달러 돌파…"저평가 벗어나 랠리 가능성" [5] 2369 0 0 02-18
비트코인 '극과 극' 가격 전망…"바닥 아냐, 2천달러대 추락 VS 저평가, 74만달러 급등" [5] 2343 0 0 02-18
’떡밥은 던져졌다’…20일 갤럭시 언팩서 ‘삼성표 지갑’ 공개될까 [4] 2357 0 0 02-18
비트코인·이더리움, 이달 최고점 경신…’침체된 암호화폐 시장 살아날까’ [4] 2363 0 0 02-18
트위터 대표부터 도미노피자까지…’비트코인 라이트닝 네트워크’ 주목 [5] 2391 0 0 02-18
결제수단에 ‘비트코인’ 주목…비자·마스터카드 수수료 인상 탓 [5] 2423 0 0 02-18
Bitinus 거래소 사전가입 하고 BUS 받으러 가자! 6185 0 0 02-15
메디블록, SKT, 현대오토에버 등 '블록체인 민간주도 프로젝트' 각축전 6294 0 0 02-15
가상화폐거래소 비엘씨코리아, ‘블록체인 스타트업’ 지원 위한 모집 6613 0 0 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