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읽기

읽기

비트코인 지갑 이동량에 따른 개미들의 매매심리 (Feat. 세력은 누굴까?) [5]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12-06 16:09:12    조회: 9,058회    댓글: 5
 

 


여러분 안녕하세요. BJ펜틉니다. 빤스런~ 

비트코인은 횡보하는 가운데 칙칙 폭폭, 저는 부산에 놀러가고 있습니다. :) 



999E394F5C08C69A2724DA



요즘도 장이 시끄럽네요. 별로 오르지도 않았던 비트코인은 다시 하방세로 향하는 것 같구요.

최근에 비트코인을 대량 보유하고 있는 지갑에서 비트코인 이동이 있었다는 기사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네요. 


세력들은 무엇을 의도하는 것일까요? 

그리고 이러한 기사들을 뿌리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오늘은 비트코인 이동량에 따른 개미들의 매매심리에 대해 글을 써보려 합니다.



(요약)

- 비트코인 이동기사 

- 비트코인 이동에 따른 개미들의 매매심리



- 비트코인 이동기사 

최근에 6만개 가량의 비트코인이 이동했다는 기사를 여러분도 쉽게 찾아보실 수 있었을 겁니다. 

계속되는 하락장에 이어 비트코인 가격이 이미 많이 떨어졌는데, 더 폭락이라고? 
아마 사람들의 심리는 점점 흔들릴겁니다. 

기사의 제목은 아래와 같았습니다. 

"[인사이트] 사토시 등장·수만개 이동 포착…’비트코인이 심상치 않다"


99B47D345C08C4E119BDBB

 

제 관점으로 바라본 이 기사는 아 ~ 주 선동냄새가 솔솔 납니다. 

기사를 한문장으로 요약하면, 이겁니다. "비트코인 대량 이동이 있으니, 개미들은 튀어라!


어떤 근거로 글을 작성해주셨는지는 모르겠지만, 기사에는 아래와 같은 글도 써있었습니다.   


99189E495C08C16B1C79B5

※출처: https://www.blockinpress.com/archives/11026


위에서 열심히, 자극적인 기사 제목으로 사람들을 낚더니 마지막 문장에는 "응? 근데 확실한건 아니니 니네알아서해"라는 

중립적인 기사를 작성해주셨습니다. : ) 하하하 


 


- 비트코인 이동에 따른 개미들의 매매심리

비트코인 이동에 따른 개미들의 매매심리는 현재, 불안/초초의 상태입니다. 
저도 일개 개미의 발톱 정도만한 수준의 시드기이 때문에 개미입니다. 

99D02B405C08C5A61A808F



최근에 하락을보면, 비트코인이 대형 거래소 월렛으로 이동하게되면 하락이 벌어지는 것을 많이 보았는데요. 
하지만, 위 기사처럼 uknown에 해당하는 월렛으로의 이동은 아니였고, 확실히 비트파이넥스, 비트플라이어, 비트바이낸스, 
비트렉스, 크라켄 등과 같은 대형 거래소의 지갑이였습니다. 


하.. 그래서 저는 저런 기사를 보면, 세력들의 개미털기인가 싶습니다. 

곧 상승장일까? 생각도 듭니다. 


왜냐하면, 최근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난 번 3500정도에서 저점을 다진 더블바텀 수준의 가격이기 때문이지요. 


[더블바텀 구간 그래프 이미지]


990A723A5C08C453216334


저는 곧 있을 상승장을 준비하려 세력들이 의도적으로 시장에 불안한 요소를 가진 기사들과 정보들을 퍼나르는 것이라고 생각중인데요.

후... 제 예상이 조금이라도 맞았으면 좋겠네요. :) 



이만, 저는 부산에 쉬려고 왔으니 빤스런 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모두들 성투하세요 ! : )   


지난 글 보기 : 암호화폐 과세방안 추진! (Feat. 비트코인 과세) 바로가기


99A596435C08C82B31ECA4



 

99CA10475C08C90A3035D1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전체: 5,446개 (1/156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7] 4820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3072 0 1 03-12
BNB의 상승 신화 어디까지? new 963 0 0 05-22
비트코인 최근 강세 비트파이넥스 스캔들 영향 – 지미 송 new 1177 0 0 05-22
CME 비트코인 선물 시세 (뉴욕시간 21일 오전 11시1분 기준)…5월물, 125달러 오른 7975달러 new 1183 0 0 05-22
비트코인 8300달러 부근에서 강세 피로 신호 … 단기 조정 가능성 커져 new 1190 0 0 05-22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량 톱10 (뉴욕시간 5월21일 오후 2시40분 기준) new 1188 0 0 05-22
배리 실버트, 미중 무역전쟁이 최근 비트코인 상승에 영향 new 1178 0 0 05-22
라이트코인, EOS와 시가총액 5위 자리 놓고 접전 중 new 1176 0 0 05-22
전반적으로 오름세 견지하며 반등…비트코인, 다시 8천선 시험 new 1172 0 0 05-22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45분) new 1181 0 0 05-22
비트코인 8천달러선 놓고 매매 공방…톰 리 "약세장 끝났다" new 1186 0 0 05-22
코인리스트 CEO “비트코인 ETF 승인 보다 실질적 활용이 중요” new 1189 0 0 05-22
22일 "비트코인 방향성 모색 중…BSV, 저작권 논란 속 폭등" new 1217 0 0 05-22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이더리움, 이오스·트론 추격에도 선두 굳건" new 1205 0 0 05-22
핀테크 전문가 "비트코인, 이번 강세장에 2만달러 넘어설 것…지금이 매수 적기" new 1209 0 0 05-22
“비트코인 9년 전 가격에 산다”…후오비, 22일 비트코인 타임머신 이벤트 new 1206 0 0 05-22
1년 앞으로 다가온 ‘비트코인 반감기’…또 가격 끌어올릴까 new 1214 0 0 05-22
호주 경찰, 정부 컴퓨터로 코인 채굴한 공무원 적발…얼마 벌었나 보니 new 1223 0 0 05-22
어젯 밤 크레이그가 뭔짓을 했길래...이렇게 시끄러울까요? [새벽뉴스 모음입니다] new 1292 0 0 05-22
SEC는 ETF 위해 정보 수집 중... 반에크는 승인 위해 노력 중... 2379 0 0 05-21
반에크 솔리드X 비트코인 ETF 운명에 관심 집중 … 전문가들, SEC 결정 연기에 무게 2839 0 0 05-21
CME 비트코인 선물 시세 2857 0 0 05-21
4월 법정화폐 지원거래소 인기..빗썸 거래량 1위 2503 0 0 05-21
조정 하락세 속 낙폭 줄여…비트코인, 7800선 위에서 움직여 2842 0 0 05-21
비트코인 가속 상승 채널 이탈! 하방으로 ? 2939 0 0 05-21
비트코인 빠른 반등은 강력한 “하락시 매수” 분위기 반영 3058 0 0 05-21
[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량 톱10 (뉴욕시간 5월20일 오후 2시50분 기준) 2670 0 0 05-21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20분) 2657 0 0 05-21
21일 "ETF 악재 속 비트코인 8천달러 매매공방 치열"…대시·네오 강세 3084 0 0 05-21
브록타곤 공동설립자 "파생상품, 암호화폐 시장에 긍정적 영향 미칠 것" 2705 0 0 05-21
와이스 레이팅스 "카르다노(ADA), 최고 프로젝트이며 가장 저렴해"…엇갈린 반응 2731 0 0 05-21
빗썸, 증권형토큰 출사표 던져…코드박스-SNC와 손잡아 2733 0 0 05-21
SEC, 비트코인ETF 결정 또 미뤄…”사기와 조작행위 우려돼” 3133 0 0 05-21
미 국세청 “암호화폐 세금 가이드라인 곧 발표”…하원의원 요구에 답변 2758 0 0 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