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읽기

읽기

2019년 주목해야 할 블록체인 업계 쟁점 3가지 [4]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9-01-09 13:01:05    조회: 9,968회    댓글: 4
 

증권토큰 공개(STO)부터 암호화폐 가격 폭락에 따른 암호화폐 겨울까지, 지난해 블록체인 업계에는 실로 많은 일이 있었다. 블록체인 업계에는 이른바 6가지 ‘양립 불가능한 진실’이 있다. 이 가운데 3가지가 특히 최근 들어 두드러졌고, 올해는 이를 둘러싼 갈등이 더욱 첨예해질 것으로 보인다.

 

1. 이데올로기냐 블록체인 상품의 시장성이냐

벤처캐피털의 시대는 끝났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은 그동안 유니콘 반열에 오른 기업들과 다른 방식으로 투자금을 모으고 시장에 진입했다. 이른바 웹2.0 스타트업이 주식을 분할 발행하고 성장에 필요한 자금을 여러 단계로 나누어 모았다면, 웹3.0 스타트업은 아예 처음부터 한꺼번에 어마어마한 돈을 모았다. 웹2.0 스타트업이 시리즈 D 투자를 받을 때쯤 기업가치가 엄청나게 뛴다면, 웹3.0은 첫 투자를 받는 순간부터 터무니없이 높아 보이는 기업가치를 내세웠다.

웹2.0이든 웹3.0이든 기업들은 모두 시장에 적합한 상품을 내놓는 데 무척 신경을 쓰지만, 웹3.0 기업들은 특히나 처음부터 하나의 완제품처럼 잘 다져놓은 이데올로기가 있어야 한다. (미래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받는 웹 2.0 기업과 달리 처음부터 많은 돈을 투자받기 위한 선결 조건이기도 하다) 이데올로기는 모든 것에 우선하며, 생태계에 참여하는 모든 이들을 관장하는 원칙이 된다.

전구

 

아마존은 인터넷 프로토콜을 활용해서 책을 가장 빠르고 손쉽게 살 수 있게 해 쇼핑이라는 경험 자체를 편리하고 즐겁게 바꾸고자 했다. “세계의 정보를 조직화하고 어디에서나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하는 동시에 정보를 쓸모 있게 한다”는 구글의 미션은 지난 14년간 바뀌지 않았다. 하지만 이를 어떻게 해석하느냐는 끊임없이 바뀌어 왔다.

경영에 필요한 권한과 의사결정 과정이 중앙화된 회사는 미션을 달리 해석하고 새로운 전략을 시도하기가 비교적 쉽다. 하지만 아마존과 구글이 회사의 방향을 새로 설정할 때마다 모든 주주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면 어떨지 한 번 상상해보자. 현재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까? 아마 아닐 것이다. 많은 사람에게 이데올로기에 대한 이해와 동의를 구하며 이를 진화시키는 것은 분명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일이다.

2019년에 우리는 변화를 목도하게 될 것이다. 오픈소스를 원칙으로 진행하는 사업 프로젝트는 웹2.0 회사들이 했던 것처럼 단계별로 자금을 모으겠지만, 웹3.0 회사들은 제품의 수익성과 시장성을 증명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렸다가 투자를 받으려 할 것이다. 벤처캐피털의 역할이 커질 수 있는 부분이 바로 이 지점이다.

결론적으로, 2019년은 벤처캐피털 귀환의 해가 될 것이다.

 

2. 블록체인이 얼마나 보급됐는지 어떻게 판단할까?

여기 131,000,000,000과 10,000이라는 두 개의 숫자가 있다.

앞의 숫자는 2천여 개 주요 암호화폐 자산의 시가총액을 모두 더해 달러로 환산한 값이다. 뒤의 숫자는 이더리움 기반 댑(dapp, 분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사람의 숫자다. 이제 사람들이 암호화폐나 블록체인 서비스를 얼마나 많이 쓰는지 한 번 살펴보자.

 

 

전 세계에 비트코인으로 결제를 받는 가게와 사업장은 1만 4천여 곳이 있다. 위의 지도에서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에 주요 사업장이 몰려 있다. 14,000이라는 숫자는 크다면 큰 숫자지만, 미국에만 이름이 존 스미스(John Smith)인 사람이 47,481명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너무 작은 숫자로 보인다. 댑 이용자 수는 어떤 면에서 더욱 초라하다. 가장 인기 있는 이더리움 기반 탈중앙화 거래소(DEX)의 이용자는 하루에 700명을 겨우 넘는 정도다.

 

 

암호화폐를 쓰는 사람은 훨씬 많은데 탈중앙화 거래소를 이용하는 사람이 적은 것이라고 반박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용자 수가 많을 것 같은 이더리움 기반 게임도 숫자가 내세우기 민망할 정도로 적기는 마찬가지다.

 

 

올해는 지금 우리가 사용하는 평가 척도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본격적으로 제기될 것이다. 당장 유통되는 토큰의 양에 거래가격을 곱해 시가총액을 구하는 방식부터 블록체인의 가치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방식과 거리가 멀다는 비판이 나올 것이다. 매일 몇 명이 서비스에 접속해 블록체인 기술을 직접 썼느냐보다 좀 더 유연하면서도 효율적으로 분산원장 기술이 널리 채택됐다는 점을 보여줄 수 있는 척도가 개발될 것이다.

 

3.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

암호화폐를 덮어놓고 사기로 몰아세우는 제이미 다이몬이나 누리엘 루비니 같은 사람들의 일방적인 비난은 이제 트위터에서 팩트체크 몇 번으로 금방 잠재울 수 있는 시절이 됐다. 그러나 암호화폐 지지자들과 암호화폐를 믿지 않는 이들의 격렬한 논쟁은 올해도 계속될 것이다.

 

대립하는 이미지

 

역사적으로 모든 거대한 변화는 이를 믿고 지지하는 이들이 탄탄한 기반을 형성했을 때만 가능했다. 현재 상황과 기득권에 지치지 않고 도전하고 이의를 제기하며 변화를 만들어냈던 선구자의 기질과 동력은 분산원장 기술을 지지하는 커뮤니티에서도 어느 정도 확인됐다. 다만 이제는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암호화폐 시장이 움직이는 속도는 분야별로, 또 사안별로 천차만별이다. 성공적으로 토큰을 발행하고 판매해 투자금을 모은 프로젝트도 있지만, 중간에 커뮤니티마저 와해된 곳도 많다. 0x처럼 조용히 개발과 실행에 몰두하는 팀이 있는가 하면, 겉으로는 분산원장기술에 여전히 의구심을 보이면서 뒤로는 열심히 이를 연구하는 회사들도 있다. 포춘500대 기업 가운데도 겉보기에 그럴싸한 혁신을 언급하며 블록체인 업계에 발을 담그고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개념증명에도 별 관심이 없는 기업도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가 한 말이 어쩌면 핵심을 꿰뚫고 있는지 모른다.

화폐의 요건이 바뀌고 있다. 화폐가 어떠한 공적 기능을 수행해야 하는지에 관한 논의도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 디지털 화폐에 대한 요구가 보편적이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우리 모두 이 방면에서 더욱 신중하면서도 창의적인 관점으로 연구를 계속해나가야 한다.

나는 분산원장 기술의 잠재력을 언급한 이 주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아직 이 잠재력은 실현되지 않은 것이기도 하다. 올해야말로 기술의 잠재력이 세상에 빛을 볼 적기일지 모른다.

 

출처:http://www.coindeskkorea.com/2019년-주목해야-할-블록체인-업계-쟁점-3가지/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전체: 4,690개 (1/134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7] 4732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2995 0 1 03-12
리바이브 캐쉬 온오프라인 플랫폼 관심 new 34 0 0 16:20
[뉴욕 코인시황/마감] 상승폭 크진 않지만 오름세 견지…비트코인, 4050선 위에서 횡보 new 148 0 0 14:22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new 171 0 0 14:00
[코인 국내외 주요일정 3월 20일] new 175 0 0 13:57
[한줄시황] 약진 중인 시장…비트코인 450만원 돌파 new 178 0 0 13:54
블록체인 혹한기...기업은 망해도 기술은 발전한다 new 184 0 0 13:51
카르다노 창시자 "비트코인 ETF, 결국 승인될 것" new 200 0 0 13:40
20일 "상승과 하락 추세 기로에 놓인 비트코인"…에이다·이더리움클래식↑, 스텔라↓ new 195 0 0 13:38
[분석+] "선물시장이 비트코인 가격하락 부추겼다"…투자자들의 절규 new 194 0 0 13:35
이더리움, ASIC 벗어나기 본격화…채굴 전쟁 ‘현재진행형’ new 192 0 0 13:32
코인베이스와 IBM 등에 업은 스텔라루멘스…나홀로 상승 중 new 195 0 0 13:28
코인플러그, KB국민은행 손잡고 웹앱 블록체인 인증 솔루션 구축 new 204 0 0 13:24
베일 벗은 카카오표 블록체인 플랫폼…29일 공개될 테스트넷 들여다보니 new 211 0 0 13:20
”개발 환경 맡겨라”…아마존에 큰소리 친 블록체인 서비스 정체는? new 229 0 0 13:11
서클 CEO, 페북 암호화폐 발생 소식에 “좋은 신호” new 228 0 0 13:08
노보그라츠, “시장 횡보 중이지만 다음에 더 상승할 것” 1843 0 0 03-19
CHL 코인 무료 에어드랍 받으러 가자!!!! 1842 0 0 03-19
금융 스타트업 2gether, 암호화폐 이용 가능한 비자 선불 카드 출시 1825 0 0 03-19
금융 스타트업 2gether, 암호화폐 이용 가능한 비자 선불 카드 출시 1823 0 0 03-19
[이 시간 마켓맵] Coin360 마켓맵 1866 0 0 03-19
(표) CME 비트코인 선물 시세 [4] 1998 0 0 03-19
[뉴욕 코인시황/장중] 하락세 보여…비트코인, 4천선 바로 위에서 횡보 [4] 1992 0 0 03-19
[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량 톱10 1880 0 0 03-19
[뉴욕 코인시황/마감] 하락세 견지…비트코인, 4천선 바로 위에서 횡보 1839 0 0 03-19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1838 0 0 03-19
[코인 국내외 주요일정 3월 19일] 1973 0 0 03-19
비트코인 4천달러 회복, 봄은 오는가?…전문가 '대체로 긍정적' [4] 1991 0 0 03-19
19일 "비트코인 9월까지 1만달러 가능성 4.8%"…스텔라·엔진코인 급등, CRO토큰 급락 [4] 2051 0 0 03-19
코인베이스 상장·IBM 채택 등 스텔라(XLM) 호재 잇따라…"시총 7위 등극" [4] 2034 0 0 03-19
[코린이 人물사전] 스마트 컨트랙트의 창시자 닉 재보 [4] 2091 0 0 03-19
[한줄시황] 시장 보합세…알트코인 가격은 '껑충' [4] 2120 0 0 03-19
[글로벌포스트] IBM, 부산은행 등 6개 은행과 암호화폐 발행 협약 [4] 2130 0 0 03-19
체리큐브, 한빗코 통해 20일부터 토큰세일 시작!! 2981 0 0 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