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읽기

읽기

바이낸스코인, 올 들어 3배 ‘껑충’…나홀로 질주 이유 살펴보니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9-03-13 12:24:55    조회: 3,360회    댓글: 0
 

1.jpg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거래소 코인(BNB)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 지난 1월 5달러였던 BNB 가격은 13일 15달러로 두 달여 만에 세 배 급등했다. 암호화폐 공개(ICO) 론칭패드, 덱스(분산화 거래소) 등 바이낸스의 사업 다각화가 BNB 상승세를 견인하는 모양새다.

시세 차트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BNB는 이날 오전 11시30분 기준 15달러로 전날 동시 대비 5.8% 상승했다. 거래금액은 1억6800만 달러로 전날(1억4600만 달러)보다 2200만 달러 늘어났다.

13일 오전 11시30분경 바이낸스 코인 가격 및 거래금액 추이. (image : coinmarketcap)

BNB는 바이낸스가 발행하는 거래소 코인으로, 현재 출시를 앞둔 바이낸스 덱스(분산화 거래소, DEX)의 기축통화로 쓰일 예정이다. BNB로 거래 플랫폼 내 수수료를 결제하면 50%가 감면된다.

이날 BNB 상승세는 암호화폐 지갑 트러스트월렛(Trust Wallet)의 업데이트 덕으로 보인다. 트러스트월렛은 지난해 바이낸스가 최초로 인수한 암호화폐 지갑 개발사이다.

이날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트러스트월렛은 리플 전송과 보관 및 거래 기능을 신설했다. 트러스트월렛은 또 “결제사 심플렉스(Simplex)와 파트너십을 맺고 리플, 비트코인, 비트코인캐시, 라이트코인, 이더리움은 신용카드 및 직불카드로 거래하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2019년 들어 바이낸스 코인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image : coinmarketcap)

바이낸스의 사업 확장은 BNB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 11일 바이낸스는 아르헨티나 정부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업 투자에 나서기도 했다. 바이낸스 창펑자오 대표는 “아르헨티나야말로 신규 법정화폐-코인 거래 플랫폼을 출시할 곳”이라고 언급했다.

자오 대표는 지난달 블록인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아직 대부분의 돈이 법정화폐 세계에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이들이 암호화폐에 더 쉽게 접근하고 사용했으면 한다”며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남미 등 다양한 국가로 올해 5~10개의 법정화폐-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을 확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암호화폐 헤지펀드 멀티코인 캐피탈은 보고서를 통해 “BNB 토큰은 거래소 고객에게 돌려주는 현금 그 이상의 유용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현재 저평가돼 있다”고 진단했다. BNB가 거래 수수료 할인 및 결제에 쓰인다는 점에서 지분(staking)의 성격도 띤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출시를 앞둔) 바이낸스 덱스가 창출할 가치도 BNB 토큰에 있다”며 “바이낸스는 중앙집권식 기업으로 시작해 의미 있는 규모를 달성하고, 궁극적으로 스스로 분권화해 최초의 인터넷 주권기구이자 최대 규모의 분산형 자치단체(DAC)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13일 11시30분 기준 암호화폐 시가총액 10위권. (image : coinmarketcap)

이날 암호화폐 시가총액 상위 10위권은 혼조세를 보였다.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은 0.6% 오른 3904달러를 기록했다. 이더리움은 0.6% 상승한 133달러에, 라이트코인은 3.8% 높은 56달러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캐시는 0.2% 하락한 128달러였다.

출처:https://blockinpress.com/archives/14678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462개 (1/157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7] 4820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3074 0 1 03-12
스퀘어 암호화폐 프로젝트 눈 앞 … 수익보다 생태계 발전 추구 new 193 0 0 10:48
하락세 보여…비트코인 7900선 초반으로 밀려 new 202 0 0 10:41
비트코인 8200 ~ 8300달러 범위 돌파하면 9600달러 가능 – 샘 부르기 new 204 0 0 10:38
[뉴욕 코인시황/마감] 조정세 지속하며 하락…비트코인, 7900선 위에서 횡보 new 202 0 0 10:36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20분) new 200 0 0 10:35
[스팟시황] 비트코인 800만원대로 떨어질까… 글로벌시세 힘겹게 900만원 유지중 new 200 0 0 10:33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이더리움, 이오스·트론 추격에도 선두 굳건" new 205 0 0 10:31
23일 "비트코인 갈림길, 일시 후퇴냐 추가 상승이냐"…BSV 나홀로 강세 new 217 0 0 10:30
서클 CEO “암호화폐 산업, 명확한 정의·규제 필요” new 218 0 0 10:28
뉴욕상업거래소 트레이더 "비트코인 7천달러 선에서 바닥다질 것" new 219 0 0 10:27
블록체인 플랫폼 합류한 ‘9500만 구독 유튜버’…가입자 67% 껑충 new 220 0 0 10:25
바이낸스코인, 사상 첫 30달러 돌파…최고가 이끈 호재는? new 220 0 0 10:23
그라운드X “가짜 ‘카카오 코인’ 판매 주의하세요” new 221 0 0 10:21
9년 전 비트코인 1만개로 피자 주문한 사나이 “후회 안한다” new 219 0 0 10:19
‘인턴십부터 창업까지’ 비커밍 펠로우십…블록체인 여성 리더 누가될까 new 224 0 0 10:18
오늘 아침 뉴스 키워드는 ... '알리바바, XRP, 크라켄' 입니다. new 253 0 0 09:52
BNB의 상승 신화 어디까지? new 1560 0 0 05-22
비트코인 최근 강세 비트파이넥스 스캔들 영향 – 지미 송 1774 0 0 05-22
CME 비트코인 선물 시세 (뉴욕시간 21일 오전 11시1분 기준)…5월물, 125달러 오른 7975달러 1777 0 0 05-22
비트코인 8300달러 부근에서 강세 피로 신호 … 단기 조정 가능성 커져 1783 0 0 05-22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량 톱10 (뉴욕시간 5월21일 오후 2시40분 기준) 1775 0 0 05-22
배리 실버트, 미중 무역전쟁이 최근 비트코인 상승에 영향 1772 0 0 05-22
라이트코인, EOS와 시가총액 5위 자리 놓고 접전 중 1772 0 0 05-22
전반적으로 오름세 견지하며 반등…비트코인, 다시 8천선 시험 1767 0 0 05-22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7시 45분) 1778 0 0 05-22
비트코인 8천달러선 놓고 매매 공방…톰 리 "약세장 끝났다" 1790 0 0 05-22
코인리스트 CEO “비트코인 ETF 승인 보다 실질적 활용이 중요” 1795 0 0 05-22
22일 "비트코인 방향성 모색 중…BSV, 저작권 논란 속 폭등" 1823 0 0 05-22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이더리움, 이오스·트론 추격에도 선두 굳건" 1813 0 0 05-22
핀테크 전문가 "비트코인, 이번 강세장에 2만달러 넘어설 것…지금이 매수 적기" 1806 0 0 05-22
“비트코인 9년 전 가격에 산다”…후오비, 22일 비트코인 타임머신 이벤트 1802 0 0 05-22
1년 앞으로 다가온 ‘비트코인 반감기’…또 가격 끌어올릴까 1807 0 0 05-22
호주 경찰, 정부 컴퓨터로 코인 채굴한 공무원 적발…얼마 벌었나 보니 1822 0 0 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