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읽기

읽기

이더리움 담보 스테이블코인 ‘다이’, 100만 달러 추가발행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9-07-10 16:36:05    조회: 880회    댓글: 0
 
 

이더리움을 담보로 미국 달러 가격에 연동되는 스테이블코인 다이(DAI)가 100만 달러 상당 추가 발행됐다. 최근 암호화폐 시장 상승세로 이더리움이 가격이 오른 상황이라 이를 담보로 대출하는 형태의 다이 토큰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다이 발행사 메이커다오(MakerDAO) 서비스 내 7번째로 규모가 큰 *담보부채(CDP) 프로그램에서 지난달 처음으로 100만 다이를 신규 발행한 이후 5번째 추가 발행을 진행했다. 

*CDP(Collateralized Debt Position) : 네트워크 내 자동화 계약(스마트 컨트랙트)으로 메이커다오 시스템에서 사용자는 CDP를 개설한 후 다이를 생성하기 위해 필요한 담보자산을 제출해 CDP를 활성화한다. 사용자는 CDP를 통해 다이를 받고, 여기에 부채 및 수수료를 상환해 담보자산을 돌려받는다.

한달간 다이의 가격 추이와 시가총액 변화. (이미지 출처 : 코인마켓캡)

메이커다오 재단은 최근 이더리움 가격 상승이 대규모 대출을 더 늘렸다고 내다봤다. 이 재단의 조 퀸틸리언(Joe Quintilian) 트레이딩 책임자(proprietary trading)는 “연말까지 300만 달러 정도가 발행된다 해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며 “지난 1년간 큰 규모로 (다이를) 발행하는 일은 꾸준히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다이 총유통량은 약 9141만 개다. 다이 분석사이트 MKR닷툴스의 마이클 맥도날드 창시자는 코인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시장이 강세를 유지함에 따라 다이 공급량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이 발행량 상한선에 해당하는 1억 개에 도달해도 수요가 이어진다면 수수료가 인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때 수수료는 소위 대출이자에 해당하는 안정화 수수료(stbility fee)다. CDP는 부채와 함께 이 수수료를 자동으로 축적한다. 사용자가 담보자산을 돌려받을 때 MKR이라는 별도의 암호화폐로 이 수수료를 납부해야 한다. 수수료 인상은 다이 가격 상승을 억제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안정화 수수료는 올초 0.5%에서 19.5%까지 치솟았다.

아울러 다이 수요가 증가하자 일각에선 발행량 상한선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안정화 수수료 조정 여부처럼 발행량 상한선 조정도 MKR을 보유한 사용자들이 이 암호화폐를 투표에 활용해 의사결정한다. 

맥도날드 창시자는 “다중 담보 다이가 언제 출범하느냐가 관건”이라며 “올해 4분기 (이더리움 외에 여러 자산을 담보로 받는) 상품이 나오지 않는다면 상한선을 높이는 데 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https://blockinpress.com/archives/19699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916개 (1/170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8] 4877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3117 0 1 03-12
아·태 지역 기업 3분의2 블록체인 수용 위한 이해 부족 – EY 보고서 new 12 0 0 12:42
비트코인 30% 하락은 과거 조정들 수준 … 추가 하락 여지 있어 new 14 0 0 12:34
미 재무장관 발언, 시장에서는 비트코인에 대한 “인증”으로 받아들여 new 19 0 0 12:29
미 상원 리브라 청문회, 리브라에 대한 정치권의 회의적 시각 보여줘 new 17 0 0 12:26
이키가이 CIO "美 정부, 비트코인·리브라 차이 인식…시장 전망 낙관적" new 22 0 0 12:21
17일 "비트코인, 리브라 청문회 이슈에 1만달러 반납"…알트코인 점유율 34% 아래로 new 26 0 0 11:25
캐나다 이니스필 이어 리치몬드 힐 市도 비트코인 재산세 납부 '허용' new 26 0 0 11:08
페이스북 리브라에 웃고 우는 비트코인…전망 '시계 제로' new 25 0 0 11:05
비트코인 랠리, 美 의회 '리브라' 청문회에 달렸다? new 25 0 0 11:04
청문회 앞둔 페이스북…“규제당국 승인 전까지 리브라 출시 안해” new 26 0 0 11:02
‘암호화폐로 티켓 결제까지’…지닥, 팝아티스트 ‘버거맨’ 전시티켓 60% 할인 new 29 0 0 10:42
청문회 앞둔 페이스북…“규제당국 승인 전까지 리브라 출시 안해” new 32 0 0 10:38
주말 역삼에 모인 ‘재야의 고수들’…노래방앱 ‘썸씽’ 콘서트 현장 new 29 0 0 10:36
캐리프로토콜 매매전략 new 168 0 0 07-16
이번엔 스윙로우 실패~ 반등각 잡나? new 171 0 0 07-16
[이 시각 코인] 글로벌 암호화폐&거래소 거래량 순위 (오전 8시 35분) 222 0 0 07-16
뉴욕 금융서비스국, 시드CX의 2개 계열사에 비트라이선스 발급 187 0 0 07-16
트럼프가 비트코인 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할 수 있는 3가지 이유 227 0 0 07-16
미 재무장관, 리브라 청문회 앞두고 “암호화폐는 국가안보 문제” 188 0 0 07-16
삼성·LG 뛰어든 ‘암호화폐 지갑’…디앱 발굴·협업 중요 195 0 0 07-16
테더, 실수로 50억 USDT 신규 발행…”공기로 돈 뽑는 프린터” 갑론을박 195 0 0 07-16
‘암호화폐로 티켓 결제까지’…지닥, 팝아티스트 ‘버거맨’ 전시티켓 60% 할인 192 0 0 07-16
16일 "비트코인 반등세, 리브라 청문회 주목"…BTC 하드포크 코인 강세 230 0 0 07-16
존 맥아피 "비트코인, 가격변동 연연해선 안돼…2020년말 100만달러 꼭 될 것" 237 0 0 07-16
[16일 블록체인 동향] 정대선의 에이치닥, 스트롱블록과 MOU·부테린, 이더리움클래식에 조언 外 208 0 0 07-16
므누신 美재무, 암호화폐 발언 관련 업계 인사 반응은?…"비트코인 가격 상승 중" 237 0 0 07-16
비트코인 1만달러 붕괴되나…외신 "BTC 바닥다지기, 가을이 매수 적기" 240 0 0 07-16
스탠포드 박사들이 주축이 되어 개발한 전력이 소모되지 않는 모바일 채굴 코인 파이 네트워크 357 0 0 07-15
비트코인 조정, 美 연준의장 리브라 발언·레버리지 영향…반등할까? 391 0 0 07-15
15일 "트럼프 발언에 깨어난 비트코인 '곰 세력', 하락세 어디까지"…알트코인 점유율↓ 412 0 0 07-15
이더리움 공동창업자 "페이스북 리브라, '중앙화·검열' 우려" 337 0 0 07-15
포브스 "트럼프, 비트코인을 美 대선 이슈로 만들었다" 395 0 0 07-15
유명 애널리스트 "비트코인, 약세장 본격화"…그레이스케일 CEO "하락장은 기회" 392 0 0 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