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코인정보 읽기

읽기

가장된 풍요로움 그리고 블록체인 [1]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3-12 15:24:36    조회: 7,235회    댓글: 1
 

인류는 그 어느때보다 더 풍요로운 시점을 살고 있는듯 합니다. 세상의 모든 나라의 음식을 모두 맛 볼 수 있으며 지구의 어느 곳이라도 2틀이면 도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구 어느 곳에 있는 사람과도 실시간으로 통신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세상은 풍요로와 졌지만 정작 개인들은 그 풍요를 누릴 시간이 없습니다.

편지를 쓰기 위해 몇시간을 생각하며 한글자씩 볼펜으로 써내려 가며 몇 글자가 틀리면 다시 새로운 편지지에 쓰고 그렇게 여러 장 종이를 버리던 시절, 답장을 받으려면 2주일 아니 한달도 기다려야 하던 시절에 우리에게는 더 많은 여유와 시간이 있었습니다.


기술의 발전으로 더 빨리 이동할 수 있게 되었고 통신의 발달로 더 빠르게 소식을 주고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인간은 삶속에서 더 많은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기술을 획득해가고 있죠. 그런데 결과는 어떻게 나타나고 있죠? 이상하게 모든 것이 더 빨라지고 더 편리 해졌는데 우리는 시간이 더 없습니다.

정말 기이하게도 시간을 절약하는 기술이 나오면 나올수록 우리는 시간이 더 없어지는 현상을 접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기술이 발전하고 절약되는 개인적 시간들은 어디로 사라지는 것일까요?


그렇게 얻는 시간적 이점은 우리 개인에게 돌아오지 않는 데서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기술로 얻는 대부분의 혜택은 우리가 아닌 지배층에게만 돌아가기 때문이죠.

오히려 우리에게는 기술이 존재하지 않던 시절에 시간과 여유가 더 많았습니다. 편지를 쓸 때 더 많은 시간을 심사숙고 하여 더 오랜 시간 생각할 수 있었고 오전에 신문을 읽을 여유가 있었으며 퇴근후에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죠.


세상의 속도가 빨라지며 우리 개인 시간은 더 줄어드는 기이한 세상을 살게 되었습니다. 예전에는 최소한 집에 오면 일을 하지 않아도 되었지만 이제는 집에서도 지하철에서도 심지어는 휴 가중에도 업무 메일을 읽어야 하고 때로는 화장실에 앉아서도 업무 메시지를 일고 답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지는 풍요로운 상품들은 우리가 더 편리하게 살기 위해 만들어지는 것인지 의문이 들기 시작합니다.

더 빨리 더 간편하게 해주는 수많은 상품들이 역설적으로 우리의 개인 시간을 앗아가며 24시간 기술의 노예가 되고 지배자의 손을 벗어나기 더 힘들어 지고 있습니다.


자본을 지배하는 이들은 자본을 통한 시스템을 이용하며 더 간편하고 더 쉽게 우리의 시간과 부를 착취할 수 있게 되었고 세상의 속도가 가속 되어 갈수록 우리는 더 빠르게 착취되어 가고 있음을 인식조차 하지 못하게 되었죠.

그렇지만 기술은 언제나 같은 슬로건을 내걸고 있습니다. “ 세상을 더 편리하게, 인류를 더 풍요롭게~” 이 슬로건은 이렇게 바뀌어야 합니다. “ 지배자를 더 편리하게, 지배자를 더 풍요롭게~ “


우리의 이동을 편리하게 하기 위해서 자동차가 탄생했습니다. 어느 기간 동안에는 자동차로 빨리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제 도시에서 승용차로 이동하는 것은 무모한 행위가 되어 버렸죠. 자동차가 편리하고 빠르기 때문에 더욱 많은 사람들이 구매하기 시작하자 역설적으로 자동차로 이동하는 것이 더 많은 사람들을 느리고 불편하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이동하는 시간보다 신호등과 밀려 있는 차들 틈에서 보내는 시간이 더 길어져 버렸습니다.

이제 도심에서 이동하는 방법으로 자전거가 더욱 빠른 이동수단이 되어버렸습니다. 아무런 동력없이 자력으로 작동되는 180년 가까이 된 이동수단인 자전거가 시속 250Km 를 달릴수 있는 자동차들 보다도 빨리 이동할 수 있는 역설적인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죠.


지금까지 우리는 세상의 수많은 풍요로움이 우리를 위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도록 교육받았지만 그 내면을 자세히 살펴보면 우리를 소모품으로 사용하기 위한 구조일 뿐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됩니다.


기술의 발전으로 더 많은 시간을 일할 수 있게 되었지만 더 많은 시간을 일하는 만큼 더 많이 벌지 못하고 있습니다.

미국 에서 1970년도 평균 1 사람의 임금으로 4인 가족이 먹고 사는 것에 큰 지장이 없었습니다. 지금은 부부 모두 나가서 일을 해야만 생존 할수 있게 되었습니다.


더 많은 시간 교육받아야 했고 더 많은 시간을 직업에 전념 할 수 있게 되었지만 실질 소득은 줄어 들고 있는 세계적 상황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분명히 세계는 더 풍요롭습니다. 더 많은 상품과 더 많은 음식, 더 빠른 교통수단 등으로 개인의 활동 범위가 크게 늘어났지만 가장 중요한 개인의 시간은 줄어들었죠. 그 시간을 누구 에게 빼앗겼 을지 곰곰 히 생각해보아야 합니다.

우리가 빼앗긴 시간을 누가 가져 갔는지 조금만 깊이 생각해 보아도 답은 분명한 것이죠.


지금의 풍요로움은 우리를 현혹시키는 미끼일 뿐입니다. 우리 스스로의 자유를 지배자들에게 반납하고 위장된 풍요로 교환하는 것입니다.

보기엔 멋지고 화려한 풍요속에서 그 어느때보다 빈곤한 삶을 살고 있는 인류가 되어 버린 것입니다.


도시에 오면 가까운 곳에 모든 것이 다 있습니다. 병원, 학교, 경찰, 마켓등 우리 삶의 많은 것을 해결해 주는 듯한 것들이 있지만 이것들을 누리기 위해 몇배의 비용을 지불해야 합니다.

개인의 삶은 사라지고 아파트라는 대규모 밀집 주거지에서 닭장의 닭처럼 살게 되어 버렸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시스템의 참여자가 되기 위해서 개인의 시간 대부분을 사용해야 비로소 참여를 할수 있습니다.

미디어에서는 지속적으로 피라미드의 꼭대기 삶을 보여주며 우리가 시간을 투자하고 열심히 일하면 그 꼭대기로 진입하여 진정한 자유를 획득할 수 있다고 주장하죠.

하지만 그 꼭대기에는 소수의 사람들이 모든 자리를 다 차지하고 앉아있기 때문에 빈 의자를 찾을 수 없습니다.


열심히 한다고 빈자리가 생길 리가 없는데도 이 시스템에서는 열심하 하면 나도 거기에 앉아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이죠.

우리가 열심히 일하여 만들어 지는 잉여 생산물은 우리가 갖지 못하고 지배자들에 손에만 들어갑니다.

더 빨리 움직이고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해서 생산되는 풍요는 우리에게 남지않도록 짜여진 시스템에서 살고 있기 때문이죠.

 


구글에서 더 많은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지만 그렇게 절약된 시간은 우리의 것이 아닙니다. 온라인 마켓에서 더 많은 상품을 더 저렴하게 구입하게 되었지만 그렇게 얻은 이득은 우리의 것이 아닙니다.

 

 


더 싸게 많은 상품을 구입하게 되었는데 왜 점점 사람들은 더 가난해지고 있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죠.

온라인 마켓이 성장하며 개인들에게 이익이 돌아갈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주변 상인들이 무너지고 우리도 가난해 지고 플랫폼 사업자만 부자가 되어 가는 것을 보았습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 1999년 미국의 ebay를 모방한 Mercado Libre ( 직역 하면 “자유시장” 이라는 뜻) 라는 온라인 마켓이 탄생하였습니다.

18년이 흐르는 동안 이 업체는 남미 최고의 기업이 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 업체를 통해 가격비교가 매우 쉬워 졌고 사람들이 처음에는 저렴하게 물건을 구입할 수 있게 되어 좋아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며 이 업체의 지배력은 지속적으로 성장했으며 오프라인 마켓은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잃어만 갔죠. 미국의 아마존이나 ebay 보다 더 큰 지배력을 가지게 되면서 드디어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전자제품은 대부분 Mercado Libre를 통해서만 팔리는 구조가 만들어졌고 오프라인 마켓들은 유지도 힘든 상황이 만들어 졌습니다.

때를 맞추어 Mercado Libre는 독점적 지위를 이용하여 금융업무까지 진출했으며 MercadoPago 라는 플랫폼을 추가하여 Paypal 과 같은 역할을 하기에 이릅니다.

그리고 수수료는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현재 최소 11%의 판매 수수료를 징수 하고 있습니다.

 


시장은 이곳에 길들여져 다른 루트로는 매출을 기대하기 힘든 업체들이 많아졌고 쉬운 가격비교로 인하여 매우 낮은 마진으로 박리다매를 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만들어졌습니다.

이들 MercadoLibre 입점 업체들은 매우 박한 마진으로 그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는 노예업체로 전락하게 되었다는 것이죠.

 


일반 적인 자본주의 시스템이 운영되는 모습을 이 MercadoLibre를 통해 엿볼수 있습니다. 초기 매우 저렴한 1.5%의 판매 수수료에서 현재 11%까지 상승했습니다. 시장 지배력이 상승하며 착취 구조는 더욱 견고해지고 있는 것이죠.

 


이제 MercadoLibre에 너무 크게 의존하게 되어 다른 길을 찾을 수 없는 수많은 업체들이 있습니다. 이 업체의 모습은 현존하는 수많은 플랫폼 사업자들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우리가 그들의 의존하게 되면서 스스로의 자유를 포기하고 착취를 허용하게 되는 것입니다.

 


지금 이런 구조에 유일하게 대응 할수 있는 시스템은 블록체인을 이용한 p2p플랫폼입니다.

특정 업체에 종속되지 않은 자율적으로 만들어져 모든 소스가 공개된 플랫폼들이죠. 이런 움직임이 매우 활발하게 이루어 지고 있는 곳이 바로 블록체인 생태계 입니다.

 


블록체인 중에서도 이더리움을 활용한 dApp 들은 MercadoLibre, Apple 의 아이튠, AirBNB, Uber 등에 대항할 탈중앙화 플랫폼을 만들 수 있게 해준다는 것이죠.

위의 예에서 밝혔듯이 중앙화 플랫폼의 목적은 단순합니다. 더 많은 이익 뿐이죠. 그 누구를 착취해도 상관없습니다. 모두가 그들을 위해 일하도록 만들어져 있는 시스템입니다.

중앙화 플랫폼에서는 구매자도 판매자도 결국은 모두 피해자가 될 뿐입니다. 항상 부족한 자원을 가지고 있는 개인들은 조금이라도 싸게 살수 있는 플랫폼으로 모여들고 유일한 판매 루트가 되어 가는 지배적 위치 때문에 판매자들도 어쩔 수 없이 그곳에서 경쟁하게 되죠.

그렇게 지속적으로 판매자는 판매 수익이 줄어들게 되고 시장에서 발생되는 부는 플랫폼 지배자에게 집중되게 됩니다.

 


그렇게 우리는 구글, 페이스북 등이 성장하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탈중앙화는 그래서 중요합니다. 그 누구의 지배도 받지 않는 탈중앙화 플랫폼이 지배적 위치가 될 수 있도록 우리는 최선의 노력을 해 야합니다.

 


아직까지 너무도 초보적 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에 탈중앙화가 가져가주는 이점을 깨 닺지 못하겠지만 현존하는 중앙화 플랫폼들은 지속적으로 우리의 부를 빼앗아 갈 것입니다.

 

서두에서 밝힌 바와 같이 현 자본주의 시스템의 구조적인 문제입니다. 시장에 지배적 위치에 오르는 사업자는 모든 부를 빨아들입니다. 그리고 서서히 우리는 노력을, 시간을, 부를 빼앗기는 것입니다.

 


비트코인 으로 시작한 위대한 실험은 성공적으로 안착하였고 2 세대 블록체인 이더리움이 탄생하며 지속적으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빠른 시일내에 우리 눈앞에 중앙화 플랫폼을 압도하는 탈중앙화 플랫폼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합니다.

 


풍요를 가장한 착취 자본주의 속에서 빈곤하게 살수 밖에 없는 우리가 탈중앙화 세계로 갈수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죠.

 

 

[출처] https://steemit.com/coinkorea/@tintom/76ovkp

  추천 2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전체: 3,853개 (1/111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5] 4615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2901 0 1 03-12
코인큐비트 거래소 코인 QT 에어드랍 정보 공유드립니다. new 711 0 0 12-11
비트코인 388만원대 하락…상승전환은 언제쯤 new 994 0 0 12-11
비트메인, 암호화폐 시장 하락으로 이스라엘 소재 자회사 폐쇄 new 1064 0 0 12-11
비코 10억의 조건 new 1132 0 0 12-11
암호화폐 침체와 창조적 파괴 new 1123 0 0 12-11
12월 11일 리플 시황. new 1122 1 0 12-11
편의점 ATM기에 비트코인 지원하네요 ㄷㄷ.. [6] 2701 0 0 12-10
코인텍스트, 35개국에서 문자를 통한 비트코인캐시(BCH) 결제/전송 가능 [5] 2736 0 0 12-10
12월10일 리플 시황 [5] 2833 0 0 12-10
[코인시황] 시장 전반 상승 우세, Top 100 중 96개 가격 상승 [6] 2878 0 0 12-10
비트코인 가격의 바닥: 두 가지 시나리오 [8] 2832 0 0 12-10
블록체인 기반 가상발전소, 부산에 구축된다 [7] 2870 1 0 12-10
이오스크롬(CR), 중국 Farad Electricity 자회사와 MOU 체결 [6] 2954 0 0 12-10
블록빗거래소의 폴리코인 소개합니다. [5] 3329 0 0 12-10
요즘 날씨 미쳣다... [11] 3930 0 0 12-09
주식형 코인만이 이시장에서 살아남을수있다! [16] 4311 0 0 12-09
링카 상장된다고 하네요 7045 1 0 12-07
사진으로 한눈에 보는 오늘의 비코상황 7151 0 0 12-07
빌게이츠가 비트코인을 우호적 시선으로 바라보다 7174 0 0 12-07
암호화폐 약세장의 4가지 선택 [1] 7080 1 0 12-07
[속보]비트코인캐시(BCH)굴욕, BSV에 시가총액 역전 7112 0 0 12-07
디온페이 (Dion pay) 에어드랍 7154 0 0 12-07
암호화폐 개발을 위한 뱅커알고리즘 이해하기 Part.1 7309 0 0 12-07
빗썸 이오스트,폴리매스 상장 [7] 8418 0 0 12-06
비트코인 지갑 이동량에 따른 개미들의 매매심리 (Feat. 세력은 누굴까?) [5] 8494 0 0 12-06
이오스크롬팀의 EosBet 해킹 사건 전격해부! Part2 [5] 8413 0 0 12-06
비트코인 대량이동 포착 [4] 8499 0 0 12-06
터질게 터졌다…사업 난항 블록체인 기업 "ICO 전면금지는 위헌" 헌법소원 [6] 8451 0 0 12-06
시장은 바닥을 찍었나? 불행히도... [5] 8521 0 0 12-06
시장 급락 따른 자금난, 이더리움클래식개발팀(ETCDEV) 폐업 발표 [6] 8608 0 0 12-06
이오스 v1.5.0 업데이트 소식 [10] 9803 0 0 12-05
12월 5일 암호화폐/블록체인 시장 뉴스 [13] 9901 0 0 12-05
'가격 펌핑' 자전매매, 이렇게 피해라 [9] 10047 0 0 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