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코인정보 읽기

읽기

어쩌면 블록체인은 우리에게 디스토피아를 안겨줄지 모른다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4-13 12:44:49    조회: 6,238회    댓글: 0
 

13편 블록체인 암호화폐의 화폐적 속성과 데이터적 속성 그리고 자산 가치에 대한 이야기, 14편 주식회사제도와 민주주의제도 사이에 있는 합의 증명의 철학, 15편 익명성의 가치와 그로인한 사회적 신뢰 담보의 한계까지, 일련의 글 세 편은 블록체인 기술이 그릴 미래 사회의 근원이 될 철학적 사상에 관한 내용이었습니다. 쉽게 쓴다고 했는데, 추상적 주제인지라 저의 역량 한계로 그리 수월치 않은 글이 되어버려 못내 아쉬운 맘이 듭니다. ㅠㅠ

앞서 세 편의 주제를 종합해보자면 1) 앞선 투자를 통해 남들보다 우월한 지분을 보유하고, 2) 가진 지분의 양만큼 거버넌스 결정 권한을 가지며, 3) 그 권한 행사의 당사자가 누구인지 증명되지 않은 '특정 코인 생태계'가 보편적 대중에게 쉬이 수용될까의 질문입니다.


아직까지는 암호화폐가 국가 시스템과 대립하는 존재로써 이런저런 규제로 통제받고 있습니다만, 만약 (그럴리도 없겠으나) 정부에서 특정 암호화폐를 공식 화폐로 지정하고 사용을 장려한다면 여러분은 그 코인을 믿고 사용하시겠습니까?


아마 운좋게 그 코인에 미리 투자한 이들은 크게 환영할 것이고, 판단 미스로 다른 종류의 코인을 사들인 이들은 낙담할 것이며, 암호화폐에 일절 손대지 않았던 사람들은 분노할 것입니다. 음모론 좋아하는 저 같은 사람은 특정 코인을 장악한 어둠의 세력이 정부를 구어삶았다는 생각이 퍼뜩 스치겠지요.


이처럼 국가가 나서 암호화폐의 공식화를 조력하여도 극심한 혼란이 예상되는데, 자연 상태에서 각 코인들이 생존 경쟁을 펼치는 상황에선 어떠할까요? 쉽게 단언하기 어려운 주제이지만 큰 틀에서 몇 가지 가능성이 떠오릅니다.


첫째는 각 코인들이 합종연횡을 하며 점차 가장 큰 코인 생태계로 통합되는 것입니다. 각 코인을 지지하는 세력 사이에 견제와 다툼이 끊이지 않을 것이고 흡사 5호16국 같은 혼란이 오래 지속되겠지요. 이 경우엔 세력으로서 세력을 제압하는 그림이 될 소지가 높습니다. 'The winner takes it all'의 세계가 펼쳐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둘째는 힘을 가진 코인 생태계가 더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고자 시혜적으로 권력 분배를 하는 것입니다. 다소 균등화된 권력 지도가 그려질 수 있겠지요. 하지만 이 경우엔 난관이 하나 있는데, 힘을 가진 상위 집단이 제 권력을 순순히 다른 이에게 내어주겠느냐하는 것입니다. 특히 다양한 의견이 오고가는 '수평-민주적' 의사결정 시스템에서는 어정쩡한 규칙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고작해야 장기 무이자 대출로 빌려주는 정도일테고, 긴 안목에서는 결국 첫 번째와 유사한 경제 생태계가 구축되겠지요.


셋째는 국가의 행정권력이 승리하는 것입니다. 민간에서 제작된 암호화폐는 규제되고, 국가 주도의 새로운 암호화폐가 통용되는 사회입니다. 정확히 짚어보면 이 승리는 국가에 의한 것이 아니라 암호화폐에 미처 탑승하지 못한 다수 대중의 힘이 투영된 결과입니다. 대개의 사람들은 변화를 달가워하지 않으며, 게다가 그 목적지가 이미 다른 이에게 점령당한 곳이라면 더욱 변화를 거부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셋 모두 그리 아름답지 못한 미래입니다. 저마다의 관점에 따라 다르겠지만 적어도 저는 그렇게 느낍니다. 블록체인이 가져올 거시 미래가 이토록 희망적이지 못하다면, 그저 미시 영역에만 한정하여 기술을 활용하는 게 최선의 방법일까요?


가능하지도 않거니와 그래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역사를 보았을 때 새로운 기술이란 건 틀어막는다 해서 막아지지 않았거니와, 그 기술이 인류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가는 결국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태도에 의해 결정되었습니다.


앞서 예측한 세 가지 버전의 미래는 '탈중앙의 기술'을 중앙독점의 사상'으로 다루려는 사람들의 생태에 기반하여 그린 것에 불과합니다. 분명 여기엔 커다란 기회가 있으며, 지금까지 인류가 답보하지 못했던 새로운 세상으로의 초대장이 숨어있다고 생각합니다. 과연 그 가능성이 무엇일지 앞으로 남은 이야기를 통해 만나보도록 하지요. ^^

 

 

[출처] https://steemit.com/coinkorea/@kilu83/cosint-16

  추천 1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77개 (1/111페이지)
코인정보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5] 4619 10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2902 0 1 03-12
지금 상황에서 좋은 소식은 아닐수있는데 신규거래소 오픈했대요 new 1178 0 0 12-14
[공지] 힌트체인(HINT) 코인세일 안내 new 1265 0 0 12-14
블록체인 프로젝트 MIND AI 자산관리 플랫폼 개발 위해 코인페이먼트와 제휴 체결 new 1321 0 0 12-14
리플이 잘될 이런저런이유 new 1404 0 0 12-14
12월 14일 볼륨증가&가격 미상승 코인 new 1435 0 0 12-14
코인기상청에서 알려주는 일일 코인시황_코인웨더_UNBLOCKED ! new 1400 0 0 12-14
12-14 암호화폐 시황 new 1491 0 0 12-14
EOS CHROME(CR), 연말 서프라이즈 에어드랍 이벤트 실시 1652 0 0 12-14
센터코인정보 [1] 1801 1 0 12-14
25000원 상당에어드랍입니다 (블러드코인 10000개는 즉시 지급합니다) 2455 1 0 12-13
비트코인 대량 물량이동 원인은? [4] 3065 0 0 12-13
12-13 비트코인 시황 [3] 3063 0 0 12-13
모든 거래소들의 만행 [5] 3112 0 0 12-13
UNBLOCKED BLOCK_코인웨더 [5] 3121 0 0 12-13
월스트리트 ‘심리 차트’로 비트코인 가격을 살펴보자 [5] 3140 0 0 12-13
비트코인 차트분석 내용. [3] 3098 0 0 12-13
12월 13일 리플 시황. [5] 3142 0 0 12-13
"일자리 창출, 블록체인이 한 몫 할 수 있다" [7] 4535 1 0 12-12
[심층분석] 추락하는 비트코인ㆍ이더리움...적정 펀더멘탈은? [8] 4541 0 0 12-12
시장은 여전히 피를 흘리고 있다! [9] 4560 0 0 12-12
12월 12일 암호화폐 업계 주요 일정 [6] 4605 0 0 12-12
12월 12일 오전 리플 시황 [6] 4596 1 0 12-12
2020년 불장 예상합니다. [9] 4538 0 0 12-12
센터코인정보 [4] 4677 0 0 12-12
코인큐비트 거래소 코인 QT 에어드랍 정보 공유드립니다. [6] 5602 0 0 12-11
비트코인 388만원대 하락…상승전환은 언제쯤 [6] 5881 0 0 12-11
비트메인, 암호화폐 시장 하락으로 이스라엘 소재 자회사 폐쇄 [7] 5934 0 0 12-11
비코 10억의 조건 [11] 6063 1 0 12-11
암호화폐 침체와 창조적 파괴 [8] 6064 0 0 12-11
12월 11일 리플 시황. [9] 6014 1 0 12-11
편의점 ATM기에 비트코인 지원하네요 ㄷㄷ.. [6] 7356 0 0 12-10
코인텍스트, 35개국에서 문자를 통한 비트코인캐시(BCH) 결제/전송 가능 [5] 7382 0 0 12-10
12월10일 리플 시황 [6] 7476 0 0 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