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코인뉴스 읽기

읽기

ICO는 안전하고, 투자자는 위험한 ‘고객알기제도’(Know Your Customer) [1]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2-13 16:57:15    조회: 1,292회    댓글: 1
 

‘고객알기제도’(Know Your Customer, 이하 KYC)로 암호화폐공개(ICO)는 안전해졌지만, 투자자들은 더욱 위험해졌다.

13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 보도에 따르면, ICO투자자의 신원과 목적을 확인하기 위해 도입된 ‘KYC’가 ICO 참여와 개인정보보호를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

지난 해, 미국 증권위원회는 투자자들의 신원 확인에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다는 이유로 몇몇 ICO에 주의를 내렸다. 이에 ICO기업들은 투자자 신분과 거래성격을 미리 파악하기 위해 KYC라는 극단적인 조치를 취하게 된다.

작년까지 누구나 참여가 가능했던 암호화폐공개는 이제 KYC절차를 거쳐 화이트리스트에 오른 투자자에게만 접근권한이 주어진다. 때문에 투자자들은 ICO에 참여를 시도할 때마다 개인정보를 제출하고 있으며, 기업은 KYC절차를 전문으로 담당하는 제 3기관에 외주를 주고 있다. ICO참여 희망자가 여권 사본, 통장, 기타서류를 제출하고, 출신 및 암호화폐 출처에 대한 질문들에 대답하는 것은 아주 일반적인 일이 되었다. 일부 투자자들은 참여를 결정하기도 전에 KYC절차에 필요한 자료를 가능한 많은 유망 암호화폐공개에 미리 제출해 놓는 것을 권유 받기도 한다.

한편 해커들은 기부주소 변경에 실패하더라도 투자자의 개인 정보라는 소득을 얻을 수 있게 됐다. ICO에 많은 투자자들의 여권과 신분증명 자료, 이메일 및 지갑 주소가 모여 있기 때문이다. 이미 여권, 이메일 자료가 유출되어 피싱 범죄에 사용된 사례가 있다.

자료가 실제로 유출될 가능성이 크진 않지만 KYC절차가 반복될수록 위험률은 높아진다. 여권이나 운전면허증과 같은 자료는 한번 정보가 노출되면 결과를 수습하기가 어렵다.

이러한 KYC절차를 통과하더라도 ICO참여가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Arcblock ICO의 경우 지원자 수가 초과하여 시간이나 기준을 벗어난 참가자들에게 이더를 돌려줬다. ICO 참가가 승인될 확률은 대략 50%이하로 추정된다. 다시 말해 절반의 참여자는 아무 소득 없이 정보만 제출하게 되는 것이다.

결국, 현행 KYC제도는 ICO의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투자자들이 개인정보 유출 위험을 감수하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출처] https://tokenpost.kr/article-1499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전체: 4,931개 (1/141페이지)
코인뉴스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2] 712 9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457 1 0 03-12
  글 작성하고 후원을 받아보세요!! 78 0 0 03-23
  " eCoinomic " 가상화폐 대출 플랫폼이란 75 0 0 05-11
JP모건·골드만삭스 월가 투자은행들, 가상화폐 시장 투자 속도 2382 0 0 05-19
BTC가 오늘 새벽 3시 40분을 기점으로 반등하기 시작해 현재 8,250 달러 부근에서 횡보하고 있다. [1] 2463 0 0 05-19
'코인' 관리 들어선 中, 사기성 암호화폐 421개 적발 2536 0 0 05-19
빗썸 상장 불발 가상화폐 팝체인, 결국 18일 해외 거래소 코인베네 상장 2611 0 0 05-19
한국, G20의 통일된 암호화폐 규정 준수 2670 0 0 05-19
가상화폐 5월 셋째 주 시장분석 2668 1 0 05-19
빗썸 허백영 대표 ‘팝체인’ 해명…“의혹 해소 어림없다” 2684 0 0 05-19
코인뉴스@ 2642 0 0 05-19
빗썸 허백영 대표 ‘팝체인’ 해명…의혹 해소 어림없다 3623 0 0 05-18
[단독 인터뷰]허백영 빗썸 대표 "팝체인 논란, 이유 불문 고객에게 사죄"...직원 유착 의혹은 사실무근 3841 0 0 05-18
WSJ “ICO 20%는 사기”...투자자 현혹하는 가짜 ICO 주의보 3828 0 0 05-18
코넬대 교수, "단순하지만 효과적인" 협정 프로토콜 공개 3821 0 0 05-18
인포시스, 블록체인 무역금융 생태계 만든다 3823 0 0 05-18
제이미 다이먼의 변심?…“JP모간 비트코인시장 진출 저울질” 3941 0 0 05-18
5/18 코인 뉴스 3968 0 0 05-18
JP모건, 블록체인 시제품 공개…"자본시장 패러다임 바꿀 것" 3947 0 0 05-18
흔들리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투자자들 어디로 가나" [1] 3955 1 0 05-18
비트피넥스, 고객 과세정보 요구…"정부 협조 위한 것" 3934 0 0 05-18
국민 메신저 카카오, 블록체인 시장 선점 행보 본격화 3951 0 0 05-18
中 비트메인, 제재 강화에 인공지능(AI)으로 사업 전환 모색 3930 0 0 05-18
시빅의 블록체인 신원확인 시스템, 소셜네트워크에 도입 3955 0 0 05-18
애플 공동창립자 워즈니악 "비트코인·블록체인 10년 내 잠재력 발휘" 4123 0 0 05-18
'빅쇼트' 실제인물 "비트코인, 투기성 짙은 자금세탁 도구" 4127 0 0 05-18
文 대통령 "경쟁국은 뛰는데 우린 걷고 있어…규제 혁신에 속도 내야" 4092 0 0 05-18
뉴욕 '제네시스' 암호화폐 거래소, 첫 비트라이센스 취득 3977 0 0 05-18
獨 주식거래소, '수수료 제로‧실시간 정보 제공' 암호화폐 거래 앱 출시 3978 0 0 05-18
아톰의 EDCON 참관기 2편: 조셉 푼의 ‘플라즈마’ 특강 4034 0 0 05-18
AWS, 콘센시스와 함께 블록체인 서비스 ‘칼레이도’ 출시 4116 0 0 05-18
미국 SEC가 ICO 사기에 대해 경고하는 재치있는 방법 4167 0 0 05-18
의료기술 개발업체 2곳, 블록체인 활용한 게놈 데이터 거래 영역 여나 5424 0 0 05-17
유니레버(Unilever) 자회사, 비트코인 온라인 결제 지원 5428 0 0 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