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코인뉴스 읽기

읽기

블록체인 기술로 자금이체, 속도 느리고 복구 어려워…보안성과 확장성은 합격 [1]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2-13 16:58:19    조회: 1,303회    댓글: 1
 

2017100351d8b1005d0f4d33b.jpg

 

블록체인(분산원장) 기술을 은행 간 자금이체에 활용한 결과 현행 시스템에 비해 처리 속도가 느리고 장애 발생 시 복구 능력이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13일 한국은행은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분산원장 기술을 이용해 은행 간 자금이체 모의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번 모의 테스트는 은행간 자금이체 업무를 분산원장기술로 구현해 테스트해 봄으로써 분산원장 기술의 현실 적용 가능성 및 한계점을 점검하려는 취지로 진행됐다.

한은은 이번 테스트에 글로벌 블록체인 컨소시엄 R3CEV가 개발한 '코다(Corda)' 플랫폼을 활용해 테스트를 진행했다. 해당 컨소시엄에는 골드만삭스, 바클레이즈 등 글로벌 대형 은행과 국민은행, 신한은행 등 국내외 금융기관들이 참여하고 있다.

모의테스트 자료로는 지난 2014년 3월 3일에 한은 금융망 참가기관이 실제로 거래한 자금이체 데이터 9,301건을 활용했다. 평가항목으로는 효율성, 복원력, 보안성, 확장성 총 4가지를 기준으로 삼았다.

그 결과, 한은은 효율성에 있어 분산원장 기술이 기존 시스템에 못 미쳤다고 밝혔다. 9,301건 기준으로 기존 시스템에서는 처리하는데 9시간이 걸리지만 분산원장 기술로는 2시간 33분이 더 걸렸다.

아울러 시스템에 장애가 발생했을 때도 분산원장 기술은 얼마나 복원할 수 있을지도 확인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비밀 유지를 위해 정보 공유 범위를 제한한 것이 주원인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권한이 없는 사람이 시스템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하는 보안성과 시스템에 참가하는 금융기관이 늘어나도 모의시스템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등 시스템 확장성도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한은은 "이러한 결과는 분산원장기술 관련 여러 프로그램을 이용한 일본, 캐나다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모의테스트 결과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다만 한은은 "분산원장 관련 기술의 발전 속도가 매우 빠른 점을 고려해 업계의 동향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고 지급 결제 서비스에 대한 적용 가능성을 지속해서 연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테스트에 대해 한은은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CBDC) 발행 여부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출처] https://tokenpost.kr/article-1501

  추천 1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전체: 4,931개 (1/141페이지)
코인뉴스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2] 712 9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457 1 0 03-12
  글 작성하고 후원을 받아보세요!! 78 0 0 03-23
  " eCoinomic " 가상화폐 대출 플랫폼이란 75 0 0 05-11
JP모건·골드만삭스 월가 투자은행들, 가상화폐 시장 투자 속도 2381 0 0 05-19
BTC가 오늘 새벽 3시 40분을 기점으로 반등하기 시작해 현재 8,250 달러 부근에서 횡보하고 있다. [1] 2462 0 0 05-19
'코인' 관리 들어선 中, 사기성 암호화폐 421개 적발 2535 0 0 05-19
빗썸 상장 불발 가상화폐 팝체인, 결국 18일 해외 거래소 코인베네 상장 2610 0 0 05-19
한국, G20의 통일된 암호화폐 규정 준수 2669 0 0 05-19
가상화폐 5월 셋째 주 시장분석 2667 1 0 05-19
빗썸 허백영 대표 ‘팝체인’ 해명…“의혹 해소 어림없다” 2683 0 0 05-19
코인뉴스@ 2641 0 0 05-19
빗썸 허백영 대표 ‘팝체인’ 해명…의혹 해소 어림없다 3622 0 0 05-18
[단독 인터뷰]허백영 빗썸 대표 "팝체인 논란, 이유 불문 고객에게 사죄"...직원 유착 의혹은 사실무근 3840 0 0 05-18
WSJ “ICO 20%는 사기”...투자자 현혹하는 가짜 ICO 주의보 3827 0 0 05-18
코넬대 교수, "단순하지만 효과적인" 협정 프로토콜 공개 3820 0 0 05-18
인포시스, 블록체인 무역금융 생태계 만든다 3822 0 0 05-18
제이미 다이먼의 변심?…“JP모간 비트코인시장 진출 저울질” 3940 0 0 05-18
5/18 코인 뉴스 3966 0 0 05-18
JP모건, 블록체인 시제품 공개…"자본시장 패러다임 바꿀 것" 3945 0 0 05-18
흔들리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투자자들 어디로 가나" [1] 3953 1 0 05-18
비트피넥스, 고객 과세정보 요구…"정부 협조 위한 것" 3932 0 0 05-18
국민 메신저 카카오, 블록체인 시장 선점 행보 본격화 3949 0 0 05-18
中 비트메인, 제재 강화에 인공지능(AI)으로 사업 전환 모색 3929 0 0 05-18
시빅의 블록체인 신원확인 시스템, 소셜네트워크에 도입 3954 0 0 05-18
애플 공동창립자 워즈니악 "비트코인·블록체인 10년 내 잠재력 발휘" 4122 0 0 05-18
'빅쇼트' 실제인물 "비트코인, 투기성 짙은 자금세탁 도구" 4126 0 0 05-18
文 대통령 "경쟁국은 뛰는데 우린 걷고 있어…규제 혁신에 속도 내야" 4091 0 0 05-18
뉴욕 '제네시스' 암호화폐 거래소, 첫 비트라이센스 취득 3977 0 0 05-18
獨 주식거래소, '수수료 제로‧실시간 정보 제공' 암호화폐 거래 앱 출시 3978 0 0 05-18
아톰의 EDCON 참관기 2편: 조셉 푼의 ‘플라즈마’ 특강 4034 0 0 05-18
AWS, 콘센시스와 함께 블록체인 서비스 ‘칼레이도’ 출시 4116 0 0 05-18
미국 SEC가 ICO 사기에 대해 경고하는 재치있는 방법 4167 0 0 05-18
의료기술 개발업체 2곳, 블록체인 활용한 게놈 데이터 거래 영역 여나 5424 0 0 05-17
유니레버(Unilever) 자회사, 비트코인 온라인 결제 지원 5428 0 0 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