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코인뉴스 읽기

읽기

"왜 암호화폐 결제수단 인정했나"···日측 "그 반대다"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3-13 14:27:37    조회: 3,544회    댓글: 0
 

“오해다. 사실은 그 반대다. 규제를 스마트하게 하기 위해 법을 도입했다.” 


일본 금융청 관계자의 첫마디다. 지난달 21일 도쿄 가스미가세키(霞ケ關) 중앙합동청사에 위치한 금융청을 찾아 암호화폐 관련 규제 담당자를 만났다. 첫 질문에 대한 답이 오해란다. 


질문은 “일본이 암호화폐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취하면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암호화폐를 제도권으로 편입한 자금결제법 개정의 배경을 설명해 달라”는 것이었다. 그는 자신의 실명을 쓰지 않는 조건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자금결제법은 송금 및 결제에 관한 규제다.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된 개정안의 핵심은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인정하고 ‘재산 가치’를 지닌다고 정의했다. 세제도 정비돼 암호화폐로 상품을 구입할 때는 엔화로 살 때와 마찬가지로 소비세를 낸다. 그는 “일본의 규제 원칙은 암호화폐를 통한 자금 세탁을 막고 이용자를 보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불법 거래를 적발하고 산업 진흥은 민간 몫으로 남겨 둔다. 정부가 나서 적법과 불법을 가리고 불법을 엄격히 처벌할 테니 민간이 시장에서 알아서 경쟁하라는 의미다. 



이런 원칙 아래 가상통화 교환업 등록제를 도입했다. 가상통화 교환업자(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공인회계사 또는 감사법인의 감사를 의무화했다. 자금 세탁 방지를 위해서다. 교환업자는 금융청의 감독도 받아야 한다. 


일본 금융청 관계자는 “이용자 보호에 집중하게 된 계기는 한때 전 세계 비트코인 거래의 80%를 담당했던 마운트곡스의 파산이었다”고 말했다. 


2014년 2월 마운트곡스는 85만 비트코인을 해킹으로 분실했다며 파산 신청을 했다. 하루아침에 거액을 날린 전 세계인이 비행기를 타고 도쿄 본사로 날아와 시위를 벌였다. 파산을 지켜본 일본 정부는 세계에서 최초로 이용자 보호를 위한 규제를 선보였다. 그런데도 해킹 사고가 또 일어났다. 지난 1월 말 일본 2위 거래소인 코인체크가 해킹을 당해 580억 엔어치의 암호화폐를 도난당했다. 일부에서는 거래소 등록제 무용론(無用論)까지 제기했다. 


일본 금융청은 그러자 등록 거래소 16곳과 유사 거래소 16곳 전체에 대한 현장 조사를 벌였다. 



한 달여간의 조사 끝에 지난 8일 유사 거래소 두 곳에 1개월간 업무정지 명령을 내렸다. 엄격한 법 집행이다. 


제도가 정비되자 지난해 말까지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한 상점은 26만여 곳으로 늘었다. 심지어 암호화폐를 테마로 한 8인조 걸그룹 ‘가소쓰카쇼조(假想通貨少女·가상통화소녀)’도 나왔다. 자신을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밝힌 걸그룹의 프로듀서는 “콘서트 티켓·상품을 암호화폐로 살 수 있고 멤버들은 월급을 암호화폐로 받는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은 경제성장도 이끈다는 보고서도 나왔다. 노무라증권은 연초 “지난해 암호화폐 시장의 성장으로 올해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이 약 0.3%포인트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에는 “암호화폐로 자산을 늘린 사람이 증가하면 소비액도 그만큼 늘어나는 자산 효과가 발생한다”며 “올해에는 230억~960억 엔 정도 소비가 늘 것”이라고 밝혔다. 


오다 겐키 비트포인트 대표는 “정부는 규제를 통해 불법을 뿌리 뽑고 공평한 운동장을 만들어야 한다. 그러면 암호화폐 관련 기업이 경쟁을 통해 산업을 발전시키는 선순환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5&aid=0002804493&sid1=001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04개 (1/198페이지)
코인뉴스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3] 11606 9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10109 1 0 03-12
디지털 삶의 휴지통을 한 번 완전히 파괴하는 것이 가능할 수 있을까요? new 516 0 0 12-11
[Trebit] 12월 11일 암호화폐/블록체인 시장 뉴스 [1] new 1005 0 0 12-11
페이스북, 암호화폐 산업 진출하나 new 925 0 0 12-11
빗썸·바이낸스, 탈중앙화거래소 러시…왜? new 931 0 0 12-11
코인원, 블록체인으로 해외송금한다...시작은 태국과 필리핀 new 948 0 0 12-11
비트코인 SV, 스캠 사이트 극성…비트코인 요구까지 new 981 0 0 12-11
일단 열고 보자는 ‘네거티브형 규제’…암호화폐 거래소 숨통 터줄까? new 993 0 0 12-11
‘대륙인이 암호화폐 약세장서 살아남는 방법’… 중국서 포착된 흐름 new 979 0 0 12-11
월가 억만장자 투자자, 비트코인 장기 추세에 낙관적인 이유…"가격 회복은 언제쯤?" new 1027 0 0 12-11
암호화폐 가격 붕괴, 미래 성장에 필요한 현실확인 new 981 0 0 12-11
SEC 제이 클레이튼, “증권법 따르면 ICO도 효과적일 수 있어” new 964 0 0 12-11
`기술적 등락` 반복하는 암호화폐…비트코인 390만원 버티기 new 1036 0 0 12-11
왓챠도 합류한 카카오판 블록체인…손잡은 프로젝트 살펴보니 new 996 0 0 12-11
비트코인 캐시 ‘하드포크 내전’의 진짜 의미 new 1053 0 0 12-11
기관투자가들이 비트코인의 구세주 될 수 있을까 new 1054 0 0 12-11
폭락에 휘청하는 블록체인, 은행 선도하에 기지개 펼까? new 999 0 0 12-11
페이팔, 사내 토큰이코노미 구축…직원 참여 독려에 블록체인 기술 활용 new 994 0 0 12-11
[Trebit] 12월 10일 암호화폐/블록체인 시장 뉴스 [2] 2787 0 0 12-10
비트코인 비관론, 약세장에 힘 실려…피터 말룩 "BTC는 데드맨워킹, 가격 '제로'될 것" 2811 0 0 12-10
비트코인, 16개월 만에 300만원대 하락 본문듣기 설정 2799 0 0 12-10
이더리움 콘스탄티노플 하드포크, 1월 중순 런칭 예정 2716 0 0 12-10
영국 주요 펀드 투자 매니저, “암호화폐 시장 붕괴는 도로 방지턱에 불과하다.” 2682 0 0 12-10
암호화폐 지갑 이용자수 3천만·비트코인 레딧 가입자 1백만…바닥론 '고개' 2786 0 0 12-10
대시 CEO "암호화폐 시장, 결국 바닥칠 것"…"베네수엘라 KFC, DASH 결제 지원" 2668 0 0 12-10
리플 수석 부사장 "동남아, 블록체인 산업의 새로운 흐름될 것" 外 2677 0 0 12-10
"세계 암호화폐 제도화에 한국이 중요한 역할 할 것" 2634 0 0 12-10
中 "자국 내 ICO 여전, 규제 강화 필요" 2631 0 0 12-10
英 최대 자선기금 운용사 "가상통화 시장 붕괴, 사소한 폭탄에 불과" 2652 0 0 12-10
코인베이스, 무더기 상장 예고···31개 토큰 검토중 2746 0 0 12-10
"기관투자자 물꼬 틀까"···암호화폐 커스터디 시장 속속 진출 2694 0 0 12-10
스마트콘·모바일게임협회, 한국블록체인콘텐츠협회와 업무협약 2713 0 0 12-10
IBM· UAE 국영 석유사, 블록체인 기반 석유 공급망 파일럿 시스템 파트너십 체결 2711 0 0 12-10
emusic, 블록체인 기술 도입으로 음원 시장 살릴 것 2782 0 0 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