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뉴스 읽기

읽기

코인레일 사태로 경각심 고조…해외 언론 “한국정부 강력한 조처 기대”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6-12 12:33:27    조회: 4,000회    댓글: 0
 

20180612c0ed46d9102d03d13.png

 

지난 10일 새벽 1시경 국내 7위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해커들의 공격을 받아 400억원 규모의 암호화폐를 탈취당했다.

코인레일 측은 현재 공지를 내고 거래를 중단한 상태다.

코인레일 해킹 소식이 전해지면서 10일 오전 8시경 824만원이던 비트코인 가격이 오후 들어 700만원대로 내려앉았고, 사고 다음날인 11일 내내 740~750만원 선을 벗어나지 못했다.

현재(12시) 비트코인 가격은 760만원 대로 소폭 회복한 상태다.

사고로 유출된 암호화폐는 펀디엑스(NPXS), 엔퍼(NPER), 애스톤(ATX) 등 대안(알트)코인 9종으로 모두 합해 약 400억원 규모에 달한다. 이는 국내 거래소 해킹 사고 중 가장 큰 피해액이다.

코인레일 측은 “유출이 확인된 코인의 3분의 2는 각 코인 개발사들과 협의해 동결하거나 거래를 중단시켰고 나머지도 회수하도록 최선을 다하는 중”이라고 밝혔으나 업계 관계자들은 추가 회수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이번 해킹은 코인레일의 허술한 암호화폐 관리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암호화폐를 인터넷과 연결된 서버인 ‘핫월렛’에 주로 보관한 탓에 해커의 침입을 자초했다는 것이다.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모임인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암호화폐의 70% 이상을 인터넷과 연결되지 않은 ‘콜드월렛’에 보관하도록 강제하고 있지만 코인레일은 협회 회원사가 아니어서 이를 준수할 의무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암호화폐 거래소의 허술한 보안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가운데 정부는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12일 한 정부 관계자는 “계속 보안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있지만 강제하긴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원 투입이나 인적 투자 등 시간이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해외 언론들은 코인레일 사태에 각양각색의 반응을 내놓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비트코인매거진(Bitcoinmagazine)은 “코인레일 사건은 올 들어 5번째로 일어난 중대한 해킹 사건”이라며 홍콩 투자사 관계자 말을 인용해 “거래소들의 현 보안 기준은 턱없이 낮은 편”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나임 아슬람 ThinkMarkets 관계자는 이 사건에 대해 “해킹에는 한계라는 게 없다”며 “몇 달에 한 번 일어나는 똑같은 패턴의 해킹은 허술한 규제 때문”이라고 일갈했다.

아슬람은 또 “일단 모든 거래소 사용자에게 높은 보안 기준을 적용하고 정기적으로 보안 업그레이드를 하게끔 의무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NN Money 또한 코인레일 사건을 보도했다. 그러면서 지난 1월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Coincheck)가 해킹으로 580억엔(약 5,400억원)을 도난당한 사건과 유사하다고 언급했다.

CNN Money는 코인체크 해킹 이후 일본 금융당국이 거래소 보안 기준 강화를 요구한 사실을 언급하며 한국 정부에서도 곧 강력한 조처가 나올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경찰은 코인레일 암호화폐 유출이 실제로 해킹에 인한 것인지 전산망에 문제가 생겨 발생한 사고인지 여부를 수사 중이다. 코인레일 해킹 신고를 최초 접수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도 경찰과 공동으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출처] https://tokenpost.kr/article-3002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9,040개 (1/259페이지)
코인뉴스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3] 27380 9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25885 1 0 03-12
수수료 없는 플랫폼 '비도' 27일부터 IEO 진행 new 12 0 0 02:18
BTCNEXT 거래소, 스테이블 코인 USDQ, KRWQ 상장 예정 new 388 0 0 05-23
(인터뷰)티나유엔 게이트아이오 한국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장기 관점서 접근해야" new 620 0 0 05-23
데일리코인뉴스, DNCOM 전자지갑으로 비트베리 채택 new 758 0 0 05-23
GOODSELL STORE, 실생활에 점차 파고드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 쇼핑몰 시동 new 764 0 0 05-23
비트코인 (BITCOIN)이 리스크 도피를 위한 자산으로서 우수 new 763 0 0 05-23
바이낸스, 빗썸 등 글로벌 거래소 홈페이지 유입 증가 new 756 0 0 05-23
가상화폐 해킹으로부터 안전한 5가지 예방 대책 new 758 0 0 05-23
일본, ICO 포함 총제적인 암호화자산 법 중의원 통과, 상원으로 넘겨 new 779 0 0 05-23
비트코인 OTC 트레이더로부터 7000 BTC를 가로챈 사기범 2명 구속 new 831 0 0 05-23
GOODSELLSTORE, 실생활에 점차 파고드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 쇼핑몰 시동 new 976 0 0 05-23
데일리코인뉴스, DNCOM 전자지갑으로 비트베리 채택 new 985 0 0 05-23
일본, ICO 포함 총제적인 암호화자산 법 중의원 통과, 상원으로 넘겨 new 1002 0 0 05-23
'케이스타라이브',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차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터차트'와 MOU 체결 new 1062 0 0 05-23
미 저작권국, “크레이크 라이트를 사토시로 인정한 것 아냐” new 1072 0 0 05-23
부산 규제자유특구,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쓴다 new 1078 0 0 05-23
그라운드X “클레이튼 사칭 코인 판매 주의하라” new 1090 0 0 05-23
EOS 개발자 블록원 6000% 이상 오른 주가로 자사주매입 실시 new 1095 0 0 05-23
비트코인 파생상품 거래소 기관투자가 거래량 최고치 기록 – Diar new 1095 0 0 05-23
다음에 찾아올 사건: 비트코인 조정과 2015년 이후 최고의 매수 기회 new 1094 0 0 05-23
美 CME 비트코인 선물 거래, 5월에 신기록 쏟아진다 new 1095 0 0 05-23
美 SEC, 다이아몬드 담보 ICO 폰지 사기에 '철퇴' new 1089 0 0 05-23
中 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 블록체인 특허 세계 20위권…징둥, 200건 출원 new 1094 0 0 05-23
유명 애널리스트 "비트코인, 곧 9천달러 돌파할 것" new 1111 0 0 05-23
‘사토시 나카모토, 누구’ 논란 점입가경…라이트 인정 소식에 BSV 140% ‘쑥’ new 1099 0 0 05-23
비트파이넥스, IEO 대열 합류…토큰 판매 플랫폼 공개 new 1105 0 0 05-23
과기부 “블록체인 걸림돌 제도 개선한다”…올해도 ‘연구반’ 운영 new 1113 0 0 05-23
이오스 메인 개발사 ‘블록원’, 자사 지분 바이백…투자사 수익률 6567% new 1115 0 0 05-23
‘라이트코인 창시자’ 찰리 리 “왜 크레이그 라이트를 사토시라 할까 의문” new 1114 0 0 05-23
구인구직 플랫폼 'JOBCHAIN' 28일 IEO 진행 1693 0 0 05-23
암호화폐 지갑 ‘코인어스’, 디앱닷컴과 MOU 체결 1956 0 0 05-22
암호화폐 약보합세 … 비트코인 8000달러 하회... 2328 0 0 05-22
장펑 자오, 바이낸스 런치패드 실적 공개 2340 0 0 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