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뉴스 읽기

읽기

캐서린 혼 "기술 초기 단계" VS 폴 크루그먼 "10년 지났어도 기술 효과 불투명"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11-06 14:15:37    조회: 5,190회    댓글: 0
 

201811064241be960a6f6a195.jpg

미국 연방검사 출신으로 암호화폐 스타트업 경영진이 된 캐서린 혼(Kathryn Haun)과 노벨 경제학 수상자 폴 크루그먼(Paul Krugman) 교수가 암호화폐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5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멕시코 기술업체 KIO가 마련한 토론 자리에서 캐서린 혼과 크루그먼 교수는 각자 암호화폐 기술에 대해 가지고 있는 낙관적인, 비판적인 견해를 나눴다.

캐서린 혼은 전 법무부 연방검사 출신으로 실크로드 사건을 처리하면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접했다. 현재 a16z의 총괄 파트너, 코인베이스 거래소와 해커원의 이사로 재임 중이다.

캐서린 혼 이사는 토론에 앞서 암호화폐가 인터넷 초기와 같은 개발 단계에 있다고 발언했다. 이사는 "암호화폐 개발 단계는 전화선과 모뎀을 사용하던 인터넷 초기 단계와 같다. 비평가들은 혁신 기술의 현재 상태와 최종적인 상태를 혼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는 비트코인이 등장한 지 10년이 지났으나 결제 수단이 될 가능성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라고 반론했다.

그는 "웹 기술의 경우, 개발 초기에도 그 효과는 명확했다. 하지만 암호화폐는 명확한 장점을 보이지 못하고 있고, 보편적인 지불 수단이 되어가고 있다는 신호도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캐서린 혼은 비트코인이 대중에게 알려진 것은 2012~2013년 사이였다고 반박했다. 이어 암호화폐와 범죄의 상관 관계에 대한 잘못된 인식 때문에 주류 도입이 지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토론 가운데 크루그먼 교수는 "진위를 증명하는 권한 기관이 없다는 사실 자체가 약점"이라며, 암호화폐의 핵심 특성에 대한 의구심을 표하기도 했다.

지난 8월 폴 크루그먼 교수는 뉴욕 타임즈에 '암호화폐의 붕괴'를 경고하는 칼럼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에 혼은 법정화폐도 위조가 가능하며, 전 세계 어느 정부도 화폐 문제를 완전히 해소할 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상반된 견해를 가진 두 사람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기존 시스템을 완전히 약화시키거나 없애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블록체인이 아마존과 같은 기존의 중앙화 서비스와 경쟁할 만큼의 활용 사례를 만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교수는 "아마존을 쓰는 이유는 아마존의 힘 때문이 아니라 게으름 때문이다. 게으름이 돈을 지배한다. 그 대상이 무엇인지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그게 바로 달러(법정화폐)를 쓰는 이유"라고 전했다.

혼은 암호화폐가 법정화폐를 완전히 대체하지 않고도 존재할 수 있다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사는 "암호화폐가 유로, 달러와 같은 화폐, 금과 같은 가치 저장 수단을 대체하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암호화폐는 대안 가치 저장 수단으로 발전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https://tokenpost.kr/article-4753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8,191개 (1/235페이지)
코인뉴스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3] 21726 9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20214 1 0 03-12
후오비 코리아, 30일 ‘디지털 자산 투자 전략’ 첫 강의 1719 0 0 03-25
비트코인 2018년 11월 급락 당시와 현재 차이점은? – CCN 1726 0 0 03-25
카르다노 급등 불구 강세 모멘텀 가능성 낮아 – CCN 1724 0 0 03-25
비트코인 선물시장,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큰 영향력 행사 – 비트와이즈 1712 0 0 03-25
비트멕스 CEO, “비트코인 올해 안에 10,000달러 회복할 것” 1704 0 0 03-25
삼성페이, 갤럭시 노트9서 오작동? OS 업데이트 후 '말썽' 1722 0 0 03-25
LG CNS, 5년내 계열사 90% 이상 클라우드로 전환 1731 0 0 03-25
[中 CCID 11차 퍼블릭 체인 평가]톱3에 이오스·트론·이더리움…비트코인 15위, 리플 18위 1737 0 0 03-25
비트멕스 CEO "비트코인, 올해 4분기 양봉 전환…1만달러 될 것" 1736 0 0 03-25
갤럭시S10 블록체인 키스토어, 비트코인·이오스 지원할까 1707 0 0 03-25
캔야 공동창업자 "비트코인, 파레토 지배력 여전" 1716 0 0 03-25
“상승장의 신호탄”…카운트다운 들어간 ‘디코노미’ 기대감↑ 1745 0 0 03-25
카카오, 페이스북, JP모건…”블록체인 색깔, 중요치 않다” 1757 0 0 03-25
현대가 3세 블록체인, 녹십자헬스케어 협업으로 ‘헬스케어 솔루션 제공할 것’ 1758 0 0 03-25
[삼성 갤럭시 블록체인 키스토어, EOS 지원설 ‘솔솔’] 2532 0 0 03-24
후오비 코리아, 통신 솔루션 ‘스크럼블 네트워크’ 상장 6537 0 0 03-22
법원, 이번에도 암호화폐 거래소 손 들어줄까 6524 0 0 03-22
페이스북, 블록체인 관련 경력 변호사 채용 예정 6502 0 0 03-22
비트코인 가격 차트, 2015년 강세장 직전과 유사한 패턴 연출 6492 0 0 03-22
맥아피, 비트코인 누구도 못 막아 … 결국 승자 될 것 6501 0 0 03-22
[실록! 한국경제]⑤ 8.3 사채동결 조치 6522 0 0 03-22
카카오 클레이튼 "29일 테스트넷·6월 메인넷 공개" 6534 0 0 03-22
후오비, 스크럼블 네트워크 상장…비트메인은 채굴기 20만대 전격 증량 6528 0 0 03-22
암호화폐·블록체인 소식(3월/21일)…트위터·스퀘어 CEO "신규 채용자 월급, 비트코인 줄 수도" 外 6489 0 0 03-22
바이낸스 리서치 "비트코인·알트코인 상관관계 약화…시장 성숙 신호" 6423 0 0 03-22
비트 소닉, 계좌 사용 중지 통보…”문제없다”는 이유는? 6512 0 0 03-22
페이스북, 블록체인 법률 고문 채용 나서…기술 상용화 ‘코앞’ 6551 0 0 03-22
도마 오른 반에크-솔리드엑스 비트코인 ETF…대중 설문조사 살펴보니 6584 0 0 03-22
테조스, 22% 상승세…21위서 19위로 ‘우뚝’, 왜? 6560 0 0 03-22
바른미래당, 아르고 디앱 ‘갓츄’에서 토큰 발행한다 6566 0 0 03-22
음원 스트리밍 아티스타코인 바이백 3억개 소각 7511 0 0 03-22
리바이브 캐시 플랫폼 사용되면 무조건 할거임 8004 0 0 03-21
500억달러 규모 ETF 제공사 '반에크' 임원 "비트코인, 일시적인 '유행' 아냐" 8125 0 0 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