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뉴스 읽기

읽기

대출 어려워지자 모바일 P2P 고(高)금리 대출 급증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9-01-10 13:50:46    조회: 6,520회    댓글: 0
 

1.jpg

금융권의 대출규제벽이 높아지며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10% 초-중반대 고 금리 대출 상품을 선보이는 P2P 대출 업체가 급성장 하는 추세다. 정부는 부작용을 막기위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권의 대출 규제로 인해 평균 연 10~15%의 고 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판매하는 펀다, 어니스트펀드, 렌딧 등 P2P 대출업체들이 빠르게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펀다는 중장기 일반 신용대출 상품을 통해 최대 2억원을 최장 24개월간 빌려준다. 연이율은 10~14%다. 간편 단기 신용대출의 경우 최대 1500만원을 3개월간 연 13%의 고정금리로 빌려준다.

렌딧의 경우 최저 4.5%에서 평균 10% 초반의 금리로 개인 신용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대출액 1700억원을 넘긴 P2P 업체 '8퍼센트'는 연 평균 11% 금리로 최대 5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는 개인신용대출을 선보이고 있다.

부동산을 담보로 한 P2P 대출도 나왔다. 어니스트펀드의 정직한 아파트 담보대출은 최저 8.5%의 금리로 1년간 최대 20억원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대상은 수도권 아파트 보유자다. 테라펀딩은 연 평균편균 6~9.5%에 주택을 담보로 최대 시세 90%까지 대출을 해주는 상품을 출시했다.

이들의 성장으로 인해 전체 대부업체 규모도 증가했다. 지난 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말 대부업체의 대부 잔액은 17조4000억원으로 6개월 만에 9000억원이 증가했다.

정부는 이들 업계 성장에 발맞춰 올해 1월 1일부터 한층 강화된 P2P 대출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시행하고 있다. 법제화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금융위가 발표한 'P2P대출 가이드라인 개정 방안 및 법제화 방향'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P2P 업체의 정보 공시 의무를 강화했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전반, 차주·시행사·시공사 재무·실적 정보, 대출금 용도, 관리체계, 상환계획 등으로 공시항목을 확대했다.

이 밖에도 투자자 자금 보호를 위해 대출상환금을 연계대부업자의 고유재산과 분리 보관하고 P2P 대출상품은 위험성이 있다는 점과 업체 정보 등을 공지하도록 했다.

금융위는 올 1분기 내 P2P 규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입법지원을 할 계획이다. 만약 법안이 통과될 경우 3분기 경에는 해당 법안을 토대로한 P2P 대출 업체의 제도권 편입이 이뤄질 전망이다.

출처 : http://www.dailytoken.kr/news/articleView.html?idxno=11919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9,460개 (1/271페이지)
코인뉴스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SimpleFX에서 Monero 와 Ethereum Classic 계정을 추가했습니다 1849 0 0 06-08
리플의 국제 송금 솔루션 XRAPID 필리핀으로 송금 개시 new 38 0 0 17:45
MSC, 7월 9일 1차 IEO 진행 new 44 0 0 16:27
FATF(자금세탁방지국제기구), 가상통화 입.출금관련 모든 정보 확보 요구 new 49 0 0 16:22
롱해시 "51% 공격, 비트코인 가장 안전...ETC·BTG '취약' new 50 0 0 15:50
美 유명 트레이더 "비트코인, 목표 가격 10만 달러"…근거는? new 54 0 0 15:42
리플 CEO "페이스북 리브라·비트코인, XRP와 경쟁관계 아냐" new 53 0 0 15:38
'1만달러' 비트코인, 다음 저항벽은?…분석가 "BTC, 포물선 랠리 전망" new 56 0 0 15:31
지캐시, 샤딩 솔루션 고려중·세종텔레콤, NIPA 지원사업 수주 外 new 55 0 0 15:29
포브스 "비트코인 랠리, 리브라·반감기+인도 영향" new 56 0 0 15:26
“비트코인 채굴 목록 밝혀” 명령에 크레이그 라이트 “불가능”, 왜? new 57 0 0 15:22
빗썸, 자금세탁방지센터 신설…최대 난제는 ‘국회 파행’? new 57 0 0 15:19
FATF 규제권고안 확정…”코인거래소, 은행처럼 고객 정보 제공해야” new 59 0 0 15:17
이더리움 공동 설립자 조셉 루빈 “중앙화된 페이스북 리브라” 비판 new 60 0 0 15:16
리플, 차익실현 매도에 4% 넘게 하락…’페북 리브라’ 약발 떨어졌나 new 63 0 0 15:12
홍콩 IPO 무산 글로벌 채굴공룡 비트메인, 이번엔 미국 도전? new 64 0 0 15:03
[MVL & 바이낸스 체인 파트너십 체결 안내] new 87 0 0 13:00
슈페이 환전소 오픈 및 MSC IEO, 에어드랍 소식 new 100 0 0 11:46
시장 흐름의 변화. 주말 뉴스 브리핑입니다. new 127 0 0 09:33
트위터 트레이딩 정보 수집 등을 통한 실시간 가상통화 감정 분석 서비스 개시 340 0 0 06-23
페이스북 가상통화 LIBRA발표 하루 뒤, 미국의회 개발 중지 성명 발표 343 0 0 06-23
가까운 장래에 가상통화가 달러를 대체하는 일은 없다! 343 0 0 06-23
각국 중앙은행 페이스북 가상통화 ‘리브라(LIBRA)’ 감시망 가동 599 0 0 06-22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 알리바바 자체 가상화폐 출시 계획 없다 603 0 0 06-22
가상통화 플랫폼 BAKKT가, GOOGLE의 전 UX고문을 고용 607 0 0 06-22
가까운 장래에 가상통화가 달러를 대체하는 일은 없다! 606 0 0 06-22
가상통화 플랫폼 BAKKT가, GOOGLE의 전 UX고문을 고용 602 0 0 06-22
각국 중앙은행 페이스북 가상통화 ‘리브라(LIBRA)’ 감시망 가동 601 0 0 06-22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 알리바바 자체 가상화폐 출시 계획 없다 608 0 0 06-22
슈콘 환전소 오픈 및 MSC IEO 기념 대규모 에어드랍 진행 843 0 0 06-21
네이버 라인, 日 암호화폐거래소 라이선스 취득 전망…"라쿠텐·야후재팬과 경쟁" 847 0 0 06-21
빗썸, 자금세탁방지센터 신설·얍체인-드레이퍼 아테나, 결제형 거래소 설립 外 843 0 0 06-21
비트코인 시장 '폭풍전야'…윙클보스 "BTC 1만달러 넘으면 1만5천달러 갈 것" 858 0 0 06-21
시총 '톱2' 비트코인·이더리움 쌍끌이 랠리‥"1만달러·300달러 눈앞" 847 0 0 06-21
비트코인 9,500달러 저항벽 뚫어…BTC 강세론자들 "1만달러 돌파 머지 않았다" 852 0 0 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