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뉴스 읽기

읽기

대출 어려워지자 모바일 P2P 고(高)금리 대출 급증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9-01-10 13:50:46    조회: 6,510회    댓글: 0
 

1.jpg

금융권의 대출규제벽이 높아지며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10% 초-중반대 고 금리 대출 상품을 선보이는 P2P 대출 업체가 급성장 하는 추세다. 정부는 부작용을 막기위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권의 대출 규제로 인해 평균 연 10~15%의 고 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판매하는 펀다, 어니스트펀드, 렌딧 등 P2P 대출업체들이 빠르게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펀다는 중장기 일반 신용대출 상품을 통해 최대 2억원을 최장 24개월간 빌려준다. 연이율은 10~14%다. 간편 단기 신용대출의 경우 최대 1500만원을 3개월간 연 13%의 고정금리로 빌려준다.

렌딧의 경우 최저 4.5%에서 평균 10% 초반의 금리로 개인 신용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대출액 1700억원을 넘긴 P2P 업체 '8퍼센트'는 연 평균 11% 금리로 최대 5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는 개인신용대출을 선보이고 있다.

부동산을 담보로 한 P2P 대출도 나왔다. 어니스트펀드의 정직한 아파트 담보대출은 최저 8.5%의 금리로 1년간 최대 20억원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대상은 수도권 아파트 보유자다. 테라펀딩은 연 평균편균 6~9.5%에 주택을 담보로 최대 시세 90%까지 대출을 해주는 상품을 출시했다.

이들의 성장으로 인해 전체 대부업체 규모도 증가했다. 지난 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말 대부업체의 대부 잔액은 17조4000억원으로 6개월 만에 9000억원이 증가했다.

정부는 이들 업계 성장에 발맞춰 올해 1월 1일부터 한층 강화된 P2P 대출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시행하고 있다. 법제화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금융위가 발표한 'P2P대출 가이드라인 개정 방안 및 법제화 방향'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P2P 업체의 정보 공시 의무를 강화했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전반, 차주·시행사·시공사 재무·실적 정보, 대출금 용도, 관리체계, 상환계획 등으로 공시항목을 확대했다.

이 밖에도 투자자 자금 보호를 위해 대출상환금을 연계대부업자의 고유재산과 분리 보관하고 P2P 대출상품은 위험성이 있다는 점과 업체 정보 등을 공지하도록 했다.

금융위는 올 1분기 내 P2P 규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입법지원을 할 계획이다. 만약 법안이 통과될 경우 3분기 경에는 해당 법안을 토대로한 P2P 대출 업체의 제도권 편입이 이뤄질 전망이다.

출처 : http://www.dailytoken.kr/news/articleView.html?idxno=11919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8,159개 (1/234페이지)
코인뉴스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필독]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수정) [13] 21260 9 0 11-28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1] 19745 1 0 03-12
500억달러 규모 ETF 제공사 '반에크' 임원 "비트코인, 일시적인 '유행' 아냐" new 15 0 0 14:27
대규모 해킹 피해 크립토피아 일부 영업 재개 new 19 0 0 14:23
비트코인 해시 레이트 4개월 최고 … 확산되는 낙관론 지지 new 20 0 0 14:22
SEC의 암호화폐자산 규제가 암호화폐산업에 기여 – 브루킹스연구소 보고서 new 20 0 0 14:18
라이트코인 강세 지속시키는 요인들 – CCN new 27 0 0 14:17
[Weiss 주간 컬럼] 주의 요망: 기업 토큰들은 진정한 암호화폐가 아니다 new 32 0 0 14:14
카카오 공식입장 “카카오 코인 발행 안한다”..보도 ‘부인’ new 34 0 0 14:12
홍준 위블락 대표 “제주도, 블록체인 이해도 높다” new 35 0 0 14:09
IBM, 상반기 중 ‘하이퍼레저 패브릭’에 토큰 발행 기능 추가한다 new 40 0 0 14:06
[단독] 카카오 '카카오코인' 발행한다 new 40 0 0 14:04
코인원, 중국 송금 서비스 개시…”국내 체류 중국인 100만명 타깃” new 46 0 0 14:01
‘JP모건도 하는데’ 발목 잡힌 해외송금 서비스, 모인…4월엔 날개 달릴까 new 50 0 0 13:58
JTBC-왓챠 만남…블록체인 활용해 소비자 데이터 분석 나서 new 54 0 0 13:55
분산경제포럼 찾는 ‘이더리움 전도사’…조셉 루빈은 누구 new 57 0 0 13:53
[이슈+] 신용카드 강자 '비자'는 왜 가상화폐사업에 진출하나 new 62 0 0 13:51
포춘 500대기업 애이브넷, 비트페이와 제휴 암호화폐 결제 제공 1729 0 0 03-20
암호화폐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 마크 주커버그에 공개 서한 1752 0 0 03-20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6월 메인넷 출시… 블록체인 기반 조성한다 1746 0 0 03-20
[포커스] '블록체인의 연결고리' 인터체인을 주목하라 1739 0 0 03-20
日 암호화폐 투자자 "리플(XRP), 올해 가장 높게 상승할 코인" 1743 0 0 03-20
암호화폐 분석가 "하향추세 저항에 직면한 비트코인, 향후 2주가 운명 가를 듯" 1769 0 0 03-20
싱크마켓츠 애널리스트 "비트코인 강세장 들어섰다…40만달러 될 것" 1767 0 0 03-20
암호화폐 거래시장 2등이 없다…'업비트-빗썸' 양강구도 굳히나 1777 0 0 03-20
빗썸, 희망퇴직 절차 막바지…임직원 절반 감원할까 1773 0 0 03-20
암호화폐 시세 사이트 ‘코인마켓캡’, 코인 프로젝트 건전성 점수 매긴다 1744 0 0 03-20
‘자칭 사토시 나카모토’ 라이트, 블록체인 특허 155건?…독점 우려도 1766 0 0 03-20
‘암호학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 저커버그에 공개서한 보낸 사연은? 1777 0 0 03-20
‘다른 블록체인’ 만드는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클레이튼, 대중화 일으킬 첫 플랫폼” 1804 0 0 03-20
비트코인, 닷새째 4000달러선 사수…전문가들 “암호화폐 겨울은 끝났다” 1808 0 0 03-20
CME, CBOE 비트코인 선물 계약 추가 중단 “영향 없다” 3528 0 0 03-19
비트코인캐시 개발자들, 라이트 클라이언트 ‘뉴트리노’ 런칭 3518 0 0 03-19
스텔라, IBM과 6개 은행간 스테이블코인 발행 의향서 체결 소식에 랠리 3523 0 0 03-19
후오비 토큰, 글로벌 거래소 그룹 ICE 모니터링 대상 포함 3509 0 0 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