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읽기

읽기

비트코인, 1월마다 '급락'..설 지나면 오를까? [4]

작성자:     작성일시: 작성일2018-02-11 09:50:49    조회: 3,067회    댓글: 4
 
기사본문
PICK 안내
0004032467_001_20180211070132443.jpg?type=w647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e뉴스 장영락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1월 폭풍 같은 하락세로 투자자들의 심장을 얼린 가운데, ‘음력 설 영향설’이 제기되는 등 시장 경색을 둘러싼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암호화폐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1월1일 가격은 1만3412달러였으나 1월31일 한때 9627달러까지 떨어지며 28.2%나 하락했다. 이는 2015년 1월 기록한 30.9%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1월 한 달 동안 증발된 비트코인 가치만 해도 600억달러나 된다.

이후 추가하락으로 한때 6000달러 선이 무너지기도 했으나, 현재 다소 반등해 2월 첫째주 8000달러 선에서 가격이 오르내리고 있다. 이같은 급격한 가격변동 때문에 시장 상황에 대한 설명도 엇갈리는 모양새다.

◇ 1월 에는 가격 급락..‘주기설’

1월부터 시작된 비트코인 가격 하락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꾸준히 관찰되는 현상이라는 주장은 이전에도 몇 차례 나왔다. 실제 비트코인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네 번이나 1월에 가격 급락을 경험했다. 가장 크게 떨어진 2014년 1월에는 한 달 사이 가격이 36%나 떨어졌다. 따라서 이번 1월 가격 급락 역시 이같은 1월 효과의 연장선이라는 지적이 있다.

◇ “동아시아 ‘음력 설’ 영향”

이처럼 1월 주기적인 가격하락은 비트코인 투자자가 집중된 동아시아의 음력설 관습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다. 미국의 암호화폐 거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인 스프링클빗의 CEO 알렉산더 월린은 “음력설을 쉬는 사람들이 암호화폐를 현금화하는 1월 가격 하락은 여러 차례 반복됐다”고 분석했다.

월린은 “가격 하락 타이밍은 음력설 4주~6주 전으로, 이 시기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여행 예약을 하고 선물을 사기 시작한다”고 분석했다.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명절을 보내기 위해 지출을 늘리면서, 암호화폐 매도가 늘어나고 가격 하락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 이전과 다른 ‘규제 국면’

그러나 음력설이 해마다 반복되는 것과 달리, 각국 규제 당국이 일제히 시장 과열을 우려해 규제에 나선 상황은 올해가 처음이다. 1월에는 암호화폐 시장이 발달한 중국과 한국 정부가 관련 규제에 나선 것은 물론, 미국에서도 연방정부 차원의 규제 분위기가 형성됐다. 

미국 규제당국은 최근 6억달러 규모 코인공개(ICO)에 동결조치를 취하는 등 직접 제재에 나서기도 했다. 미국의 일부 대형 은행의 경우 자사 신용카드의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등 시장에서도 위험에 대비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0004032467_002_20180211070132492.jpg?type=w647
지난해 11월 이후 급등과 급락세를 반복하고 있는 비트코인 가격. (사진=코인마켓캡 캡처)
◇ 1000달러부터 5만달러까지, 엇갈리는 전망

이처럼 겨우 2~3개월 사이 시장 과열과 급랭이 오가는 상황 속에 암호화폐 미래에 대한 전망도 극단적으로 갈리고 있다. 

미국 보험회사 블리클리 파이내셜 그룹의 최고책임투자자(CIO)로 재직 중인 투자전문가 피터 부크바는 CNBC에 “비트코인은 거대한 거품이다. 현재보다 90% 이상 가격이 떨어져 내년쯤 1000달러나 3000달러 정도로 떨어져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적인 초저금리로 유동자금이 비트코인에 몰렸으나, 각국 금리인상 기조가 시작돼 거품이 꺼지리라는 분석이다.

반면 비트코인·이더리움 교환 거래소 ‘게이트코인’의 개발 책임자인 토마스 글럭스먼은 “12월쯤 비트코인 가격이 5만 달러까지 갈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기관 투자자 참여가 늘고 관련 주요기술이 개발되면 여전히 가격 상승 여력이 있다는 것이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추천 1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전체: 13,501개 (1/386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ICO List 게시판이 신설되었습니다. [4] 17237 1 0 03-12
  불법홍보글 / 회원간 분란 발생 시 엄중하게 처리하겠습니다. [1] 12168 0 0 11-05
자신있는 트레이더님들 모십니다 new 217 0 0 02:34
코인충들 주목~ 마우스, 키보드, 준댄다 new 275 0 0 02-18
3차 사전판매 가 시작된 거래소~! new 288 0 0 02-18
떡상TV 5화 " 흑우는 어디서 나온 말일까? " new 317 0 0 02-18
코아임대 참여할때 광클릭필수네요 new 312 0 0 02-18
리플이랑 JP모건이랑 맞짱각? new 344 0 0 02-18
이제 대장님 차례다 ㅎㅎ [1] new 340 0 0 02-18
상승장에 이 짤 보니까 [1] new 368 0 0 02-18
차세대 블록체인 결제 솔루션 래피즈의 첫 서울 밋업 스케치입니다. new 329 0 0 02-18
밋업입니다 new 331 0 0 02-18
업빗이 이제 1위가야하는거 아닌가요 [4] new 355 0 0 02-18
진짜로 펌핑은 아크야 [1] new 340 0 0 02-18
에어드랍 new 340 0 0 02-18
코인빗진짜로 ㅋㅋㅋㅋㅋㅋㅋ [2] new 350 0 0 02-18
이번 임대마켓 비트 및 코아에 대한 의견 new 339 0 0 02-18
토큰의 증권성 여부는 어떻게 판단해야하죠? [1] new 346 0 0 02-18
삼성 보유현금 100조 돌파.. [1] new 465 0 0 02-18
에어드랍 어떻게 받나요? [3] new 359 0 0 02-18
코인빗 넥슨인수 참여 관련 [2] new 353 0 0 02-18
빗소 멘탈터졌네 ㅋㅋ [2] new 573 0 0 02-18
이더리움 12월에도 하드포크 때문에 174000원 갔는데... [2] new 602 0 0 02-18
텐센트 투자가 진짜라면 [2] new 583 0 0 02-18
점심 지나면 분위기 좀 바뀌어 있으려나 했는데 [1] new 486 0 0 02-18
비트 또 오른다~ [2] new 591 0 0 02-18
속보) 올해 암호화폐가 대세상승장으로 갈 수밖에 없는이유 [4] new 664 0 0 02-18
한화증권 업무제휴 [3] new 605 0 0 02-18
BTCUSD #하향쐐기패턴 채널 돌파 #내부 파동까지 완벽일치 #4K를 향해 new 591 0 0 02-18
DACC 밋업 new 620 0 0 02-18
주말보다 오히려 평일장이 조용하다니 [2] new 613 0 0 02-18
어제 오늘 업비트 장난아니네;; [1] new 625 0 0 02-18
2월 28일 오픈 예정 니즈코인입니다. new 646 0 0 02-18
후오비 절대로 쓰지 마세요 222222222 new 700 0 0 02-18
후오비 절대로 쓰지 마세요. new 666 0 0 02-18